광고

1월 수출, ‘18%’ 증가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4/02/01 [15:57]

1월 수출, ‘18%’ 증가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4/02/01 [15:57]

  © 관련 이미지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지난달 수출이 18% 증가하며 4개월 연속 수출 플러스 기조를 이어갔다.

 

 대중국 수출이 20개월 만에 플러스 전환에 성공했고, 반도체 수출은 56.2% 증가해 73개월 만에 최대 증가율을 기록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24년 1월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546억 9,000만 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18% 증가했다. 

 

 2022년 5월 이후 20개월 만에 두 자릿수 플러스를 달성하며 4개월 연속 증가했다. 수출 물량도 14.7% 증가하며 5개월 연속 플러스 흐름을 지속했다. 

 

 지난달 수입은 543억 9,000만 달러로 7.8% 감소했다.

 

 에너지 수입은 원유(+6.0%)가 증가했으나, 가스(-41.9%), 석탄(-8.2%)이 크게 감소하며 16.3% 줄었고 비에너지 수입도 4.7% 감소했다.

 

 무역수지는 3억 달러 흑자를 기록해 지난해 6월부터 8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1월 수출은 최대 수출 품목인 반도체 부문이 56.2% 증가했다. 이는 2017년 12월 이후 가장 큰 증가율이다. 

 

 자동차 수출(+24.8%)도 역대 1월 기준 최대 실적인 62억 달러를 기록하며 19개월 연속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주요 9대 수출시장 중 독립국가연합(CIS)을 제외한 8개 시장에서 수출이 증가했다.

 

 특히, 중국과 미국은 각각 6개월, 5개월 연속 100억 달러 이상 수출실적을 이어나갔다.

 

 역대 1월 중 최대 수출실적(15억 3,000만 달러)을 기록한 인도(+5.6%)를 포함해 아세안(+5.8%), 일본(+10.6%)으로의 수출도 4개월 연속 증가했으며, EU(+5.2%)·중남미(+28.2%)·중동(+13.9%) 수출도 플러스로 전환했다.

 

남재균 기자(news3866@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