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신협, 전주시와 한지산업도시 조성 위한 업무협약 체결

김덕주기자 | 기사입력 2021/05/04 [09:04]

신협, 전주시와 한지산업도시 조성 위한 업무협약 체결

김덕주기자 | 입력 : 2021/05/04 [09:04]

- 신협, 전주시와 전통문화 보존 위한 한지산업도시 조성에 나선다

- 신협, 18년부터 판로 지원 등 전주한지 활성화 위한 다양한 지원 활동 매진

- 김윤식 신협중앙회장 “신협은 세계신협 네트워크 활용하여 한지의 우수성을 알리는 동시에 지속적인 지역특화사업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

      

4월 30일(금), 전주시청 4층 회의실에서 신협중앙회, 전주시가 ‘세계적 한지산업도시 기반 조성 MOU’를 체결했다. (좌측부터 김윤식 신협중앙회장, 김승수 전주시장)

 

신협중앙회(회장 김윤식, 이하 신협)는 지난 4월 30일 전주시와 ‘전통한지 계승·발전과 세계적 한지산업도시 기반 조성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을 통해 신협과 전주시는 ▲전주 전통한지의 복원 및 후계자 양성 등 계승기반 조성 ▲닥나무 생산 및 생태문화 체험기반 조성 ▲한지공방촌 등 한지문화 거점 마련을 위한 전주한지마을 조성 ▲한지수요 확대 및 한지산업 지원기반 조성 등의 구체적인 협약을 체결해 전주한지산업 발전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할 예정이다.

 

지난 2018년 12월 12일, 전주시와 「전주 전통한지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처음 체결한 신협은 신협쇼핑몰, 서울시 상생상회 입점 등 판로 지원과 전주한지마스크, 전통한지수의(壽衣), 유해파 차단 한지 소품개발 등 전주한지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을 펼쳐왔다. 아울러, 전주한지문화축제를 3년째 후원하고 4대 궁(경북궁, 덕수궁, 창경궁, 창덕궁)과 종묘 창호에 전주전통한지를 제공하여 문화재 복원에도 힘쓰는 동시에 취약계층 집수리에 전주한지를 사용하는 행복한집 프로젝트를 통해 사회공헌 활동(누적 200가구 예정)에 매진해왔다.

 

협약식에서 김승수 전주시장은 “신협과의 2018년 최초 업무협약을 통해 전주한지가 본연의 문화적 가치와 사회 경제적 가치를 모두 살리며 지역경제를 부흥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2차 협약을 통해 전주한지산업도시에 큰 힘이 되어주시기로 한 신협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다양한 협력사업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4월 30일(금), 전주시청 4층 회의실에서 김윤식 신협중앙회장, 김승수 전 주시장 그리고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세계적 한지산업도시 기반 조성 협약식’을 가졌다.

 

김윤식 신협중앙회 회장은 “세계신협 조직망으로 전주한지의 글로벌 홍보에 앞장서 한지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고 체계적인 대내외 인프라 구축으로 전주의 지역경제 역시 부흥시키겠다”며 “앞으로도 신협 7대 포용금융 프로젝트의 일환인 지역특화사업을 통해 일회성 후원이 아닌 지속적인 지원으로 지역과 지역민의 자생의 기반 다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신협은 전주시와 한지산업을 부흥시키는 것은 물론 문화재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문화재 보호와 지역 전통문화사업을 육성·활성화를 동시에 추구함으로써 지역경제 부흥을 위한 신협의 역할을 확대하기 위해 지속적인 지역특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