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KB국민은행, 독립유공자 후손 위한 '대한의 보금자리' 2호 헌정

김혜은 기자 | 기사입력 2023/01/20 [20:00]

KB국민은행, 독립유공자 후손 위한 '대한의 보금자리' 2호 헌정

김혜은 기자 | 입력 : 2023/01/20 [20:00]

 

 

(시사코리아 배선규 기자) KB국민은행은 독립유공자 후손을 위한 ‘대한의 보금자리’ 2호 주택을 헌정했다고 밝혔다.

 

‘대한의 보금자리’는 노후 주택에 거주하는 독립유공자 후손의 주거환경을 개선해 안정적인 주거 환경에서 지낼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2호 주택은 전라남도 목포시에 위치한 고(故) 이정오 애국지사 외손녀의 주택을 리모델링해 헌정했다.

 

1929년 전라남도 광주농업고등학교에 재학중이던 이정오 애국지사는 ‘광주 학생 항일운동’에 참여 하던 중 체포되어 옥살이를 하였다. 통학 열차 안에서 일본 학생들이 조선 여학생을 희롱한 사건에 학생들이 거세게 항의하며 항일 시위가 시작되었고, 이를 계기로 시작한 ‘광주 학생 항일운동’은 이후 전국적으로 확산되며 3·1운동, 6·10만세운동과 함께 우리나라 3대 독립운동으로 불린다.

 

이번 ‘대한의 보금자리’ 대상 주택은 노후주택으로 방범과 단열에 취약한 환경이었다. 지붕 개보수, 단열 시공, 내벽 보수 등 주택 전체에 대한 대대적인 공사를 진행해 한겨울에도 따뜻하고 안전한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뒤늦게 공부를 시작해 향후 부모를 잃은 아이들의 엄마 역할을 대신하고 싶다는 故 이정오 애국지사의 후손은 새롭게 변신한 주택을 보며 ‘마치 외할아버지께 큰 선물을 받은 것 같아 새로운 출발을 할 용기가 난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KB국민은행 ‘대한이 살았다’ 캠페인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아직도 많은 독립운동가의 후손들이 어려운 여건에서 생활하고 있다”며, “대한의 보금자리가 마음에 따뜻한 온기를 더해드릴 수 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