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단풍미인 씨 없는 수박’ 본격 출하…전국 1등 수박 노린다!

일반 수박에 비해 당도 높고 맛과 향, 식감 뛰어나 ‘인기’

오승국 기자 | 기사입력 2022/05/24 [16:49]

‘단풍미인 씨 없는 수박’ 본격 출하…전국 1등 수박 노린다!

일반 수박에 비해 당도 높고 맛과 향, 식감 뛰어나 ‘인기’

오승국 기자 | 입력 : 2022/05/24 [16:49]

▲ 단풍미인 씨 없는 수박 (사진제공 = 정읍시)  © 오승국 기자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 정읍시의 여름철 대표 농산물인 단풍미인 씨 없는 수박이 본격적인 출하기를 맞이했다.

정읍은 연중 일조량이 많고 비옥한 토양과 물이 풍부해 수박 재배에 있어 최적의 조건을 갖춘 지역으로 꼽힌다.

특히 정읍 수박은 씨 없는 흑피 수박으로 유명한데 껍질 색이 일반 수박보다 진하고 장마철에도 당도가 일반 수박에 비해 1~2도 높은 것이 특징이다.

따라서 단풍미인 씨 없는 수박은 현재 전국에서 가장 품질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으며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단풍미인 씨 없는 수박은 2012년 재배를 시작해 현재는 35ha 면적에서 최고품질의 수박을 생산하고 있다.

타 산지 수박보다 당도가 높고 맛과 향식감 등이 우수해 5~15%(2만원~ 25천원이상의 높은 가격으로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에서 12브릭스 이상 최상위 품질만 엄선된 수박은 백화점·대형마트 등 주요 도시의 과일매장에서 판매된다.

시 관계자는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유통 경로 확대와 농업인 소득증대를 위한 프리미엄 마케팅 등 행정적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맛이 좋고영양이 풍부한 정읍 수박을 많이 애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