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완도군, 2023년 전남체전 대회기 인수

설군 이래 전남체천 최초 개최, 지역 경제 이바지 기대

오승국 기자 | 기사입력 2022/05/24 [16:49]

완도군, 2023년 전남체전 대회기 인수

설군 이래 전남체천 최초 개최, 지역 경제 이바지 기대

오승국 기자 | 입력 : 2022/05/24 [16:49]

▲ 전남체전 대회기 인수 모습 (사진제공 = 완도군)  © 오승국 기자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 완도군은 61회 전라남도체육대회 폐막식에서 강성운 완도군수 권한 대행이 손점식 순천시장 권한 대행으로부터 전남체전 대회기를 전달받으며 차기 대회 개최지가 완도임을 알렸다.

완도군은 지난해 362회 전라남도체육대회와 제31회 전라남도장애인체육대회, 2024년 전라남도 생활체육 대축전 개최지로 최종 선정됐다.

이날 대회기 인수 후 완도의 역사관광문화를 비롯해 군 역점 사업인 해양치유완도가 배출한 최경주차유람 선수 등을 소개하는 홍보 영상물을 선보여 선수 및 관람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강성운 완도군수 권한 대행은 62회 전라남도체육대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다목적 실내체육관 건립 등 각종 시설 구축 및 점검에 힘쓰고 있다면서 선수들이 불편함 없이 경기를 치러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대회 준비에 매진하겠다라고 말했다.

군은 제61회 전라남도체육대회 기간 중 팔마체육관 주요 구간에서 홍보관을 운영하였으며대회 운영 전반을 모니터링하고 벤치마킹하는 등 대회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23년부터 2024년까지 2년 간 대규모 대회 개최로 참가 선수임원응원단 등이 약 5만여 명이 완도를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며지역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완도군체육회는 61회 전라남도체육대회에 참가하여 금메달 4은메달 3개를 획득하였으며완도군선수단은 입장상(1)을 수상했다.

금메달은 역도 남자부 이양재 선수(+109kg ), 김준 선수(81kg), 여자부 임정희 선수(+87kg), 태권도 여자부 장유진 선수(-73kg), 은메달은 역도 남자부 김현호 선수(89kg), 여자부 손정희 선수(64kg), 테니스 단체전에서 메달을 획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