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방역관계자 초청 오찬...“K-방역, 우리의 자부심”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2/04/29 [10:30]

방역관계자 초청 오찬...“K-방역, 우리의 자부심”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2/04/29 [10:30]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코로나19 현장근무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감단회를 가졌다.

 

 문 대통령은 K-방역은 우리의 자부심이라며, 국민과 방역진, 의료진의 헌신이 만들어낸 국가적 성취라고 강조했다.

 

 일선 현장에서 코로나 대응에 힘쓴 현장근무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검역과 진단검사, 환자 이송·치료 등을 담당한 방역관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간담회를 가졌다.

 

 문 대통령은 최근 세계보건기구가 성공적인 감염병 관리 모델로 우리나라를 꼽았다. 위험도가 높았던 초기에는 확산 차단에 주력해 낮은 감염률을 유지했다. 이후 전파력이 강한 오미크론 시기에는 위중증과 치명률을 낮추는 데 집중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국경이나 지역 봉쇄 등 과도한 통제 없이 효과적으로 감염병을 관리해냈다는 점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이 방역의 주체가 돼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백신 접종에 적극 참여했다며, 모두가 코로나 극복의 영웅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들의 높은 시민의식과 함께 방역진과 의료진의 헌신이 만들어 낸 국가적 성취이다. 결코 폄훼될 수 없는 자랑스러운 성과”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코로나가 아직 종식된 건 아니라면서 새로운 변이나 감염병 대비도 주문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완전한 일상회복으로 나아가면서 그동안의 성과를 잘 축적하고, 부족한 점을 보완하여 방역 선도국가로 더욱 발전해 나가길 기대한다”며 “2년 이상의 긴 기간 동안 코로나 대응에 헌신한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와 존경의 마음도 전한다.”고 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