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1분기 GDP 성장률 0.7%...‘수출’이 성장 견인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2/04/27 [14:26]

1분기 GDP 성장률 0.7%...‘수출’이 성장 견인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2/04/27 [14:26]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올해 1분기 우리 경제 성장률이 0.7%를 기록했다.

 

 코로나19와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소비와 투자는 감소했지만, 수출이 증가세를 견인했다.

 

 한국은행이 올해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 GDP 속보치를 발표했다. 1분기 GDP 성장률은 전 분기보다 0.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미크론 유행과 우크라이나 사태 속에서도 성장세를 보였지만, 직전 분기인 지난해 4분기 성장률 1.2%와 비교하면 0.5%p 떨어진 수치이다.

 

 민간소비와 건설·설비 투자는 전기 대비 각각 0.5%, 2.4%, 4.0%씩 감소했다. 하지만 수출은 반도체와 화학제품을 중심으로 4.1% 증가했고, 수입은 원유 등이 늘어 0.7% 증가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농림어업은 축산업을 중심으로 4.1% 증가했다. 제조업은 컴퓨터·전자 및 광학기기, 화학제품 등이 늘어 3.4% 증가했다.

 

 전기가스 수도사업은 3.8% 증가했으며, 건설업은 건물 및 토목 건설이 모두 줄면서 0.6%. 서비스업도 운수업 문화 및 기타 서비스업 등이 줄어 0.1% 감소했다.

 

 실질 국내 총소득도 교역조건 악화로 실질 국내 총생산 성장률을 밑도는 0.6% 증가에 그쳤다.

 

 한국은행 황상필 경제통계국장은 “실질 GDI, 즉 국내 총소득은 교역조건 악화로 실질 GDP 성장률을 소폭 하회하는 0.6% 증가했다. 교역조건이 악화된 것은 석탄 및 석유제품, 자동차 등 수출가격보다 원유화학제품 등 수입품 가격이 전기 대비 더 크게 상승한 데에 기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은행은 1분기 우리 경제는 오미크론 확산으로 야외활동이 줄면서 민간 소비가 위축되고, 정부지출 중심으로 내수가 감소했다. 하지만 수출이 호조를 보인데 힘입어 회복세가 지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거리두기 해제로 인한 소비 증가는 우리 경제에 긍정적인 요인이지만, 세계 경제 성장률 둔화와 원자재 가격 상승, 글로벌 공급망 차질은 부정적인 요인이라고 덧붙였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