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청년 주거비, 월 ‘20만 원’ 지원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2/04/22 [10:25]

청년 주거비, 월 ‘20만 원’ 지원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2/04/22 [10:25]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층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정부가 8월부터 청년 월세 한시 특별지원을 시행한다.

 

 청년 한 명당 1년간 매달 최대 20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청년층 주거비 부담을 줄이기 위한 ‘청년 월세 한시 특별지원.’

 

 지원대상은 부모와 떨어져 따로 사는 만19세 이상 34세 이하 무주택 청년으로, 보증금 5천만 원 이하 월세 60만 원 이하 주택에 거주하는 경우이다.

 

 월세가 60만 원을 넘더라도 보증금의 월세 환산액과 월세액의 합계액이 70만 원 이하인 경우도 지원 가능하다.

 

 예를 들어, 보증금이 5백만 원이고 월세는 65만 원인 곳에 살 경우, 보증금의 월세 환산액 약 1만 원과 월세액 65만 원을 더하면 66만 원이므로 가능하다.

 

 청년 본인뿐 아니라 부모 등 원 가구의 소득과 재산도 고려대상이다. 청년 본인의 경우, 기준 중위소득 60% 이하인 월 116만 원 이하에 재산 가액은 1억700만 원 이하이다.

 

 이를 충족하더라도 부모 등 원 가구가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로 3인 가족 기준 월 419만 원 이하, 재산 가액은 3억8천만 원 이하여야 한다.

 

 지원 규모는 실제 납부하는 임대료의 범위 내에서 월 최대 20만 원씩 총 12개월 동안 지급된다.

 

 지원 신청을 하려는 청년은 우선 다음 달 2일부터 운영되는 모의계산 서비스를 통해 대상 여부를 미리 확인해야 한다.

 

 ‘마이홈’ 포털과 ‘복지로’를 비롯해 각 시, 도별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이후 대상자로 확인되면, 8월 하순부터 신청서류를 구비해 ‘복지로’와 거주지의 기초자치단체에 신청하면 된다.

 

 신청 기간은 내년 8월까지로 1년 동안 수시 신청이 가능하다.

 

 각 지자체는 10월부터 신청자의 소득과 재산 등 요건검증을 거쳐 지원대상 여부를 알리고, 11월부터는 신청 시점 이후 소급분을 합해 지급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번 지원사업으로 전국의 15만2천여 명의 청년들이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 평등 2022/04/22 [16:24] 수정 | 삭제
  • 청년만 왜 지원을 해줄까요? 캥거루족두 많고 부모가 자산이 많은 사람두 많구요.. 지원 할려면 전국민으로 하는게 좋아요.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