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고령층 등, ‘고위험군’ 보호방안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2/04/20 [12:10]

고령층 등, ‘고위험군’ 보호방안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2/04/20 [12:10]

  © 운영자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정부는 코로나19 감염 시 피해가 큰 고령층 및 고위험군에 대한 보호 방안을 지속적으로 추진 중이다.

 

 우선, 평소 다니던 동네 병·의원에서 검사와 비대면·대면 진료, 먹는 치료제 등 처방까지 빠르게 받을 수 있도록 원스탑 대응 체계를 마련한 바 있다.

 

 이에 호흡기·발열 증상 등이 있을 시에는 가까운 동네 병·의원에서 신속하게 코로나 진단·검사(신속항원검사)를 받을 수 있다.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를 시행하는 동네 병·의원은 10,489개소이며 (4.19. 17시 기준), 확진 시 신속하게 의약품을 처방하고 있다.

 

 60세 이상, 면역저하자 등 고위험군이 확진되는 경우에는 집중관리군으로 분류하여 1일 2회 의료기관의 건강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보다 신속하게 먹는 치료제 등 필요한 의약품 처방을 원하는 경우에는 동네 병·의원에서 검사·진료 후 즉시 처방이 가능하며, 추가로 필요한 경우 해당 의료기관에서 전화상담·처방도 받을 수 있다.

 

 안착기 이후에는 격리의무 대신 격리권고로 변경됨에 따라 집에서 건강관리를 하고, 필요시 가까운 동네 병·의원에 방문하여 필요한 진료·처방을 불편함 없이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확진자가 원하는 경우 재택에서도 건강관리를 할 수 있도록 ‘한시적 비대면 진료서비스’ 등을 유지할 예정이다.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내 고위험군 환자의 관리도 강화하고 있다.

 

 요양병원에 최우선 순위로 먹는 치료제를 공급하여, 적극적인 치료가 이뤄지도록 하고 있고, 요양시설에 대해서도 재택치료 관리의료기관을 통해 먹는 치료제가 바로 처방이 되고, 치료가 시작되도록 개선하고 있다.

 

 이외에도 의사가 상주하지 않는 요양시설 내 고령의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는 확진자에 대한 적극적인 치료를 위해 요양시설 기동전담반을 구성하여 4월 5일부터 4월 30일까지 한시적으로 운영 중이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