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 총리 “안전·공정한 ‘지방선거’에 최선”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2/04/12 [15:35]

김 총리 “안전·공정한 ‘지방선거’에 최선”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2/04/12 [15:35]

  © 김부겸 총리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12일 “6.1 지방선거가 이제 50여일 앞으로 다가왔다”며 “모든 공직자는 부적절한 언행으로 사회적 논란이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매사 처신에 신중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공직자의 정치적 중립이 중요한 시기”라며 “각 부처와 지자체에서도 소속 공무원의 복무점검과 공직기강 확립을 철저히 해 달라”고 이 같이 밝혔다.

 

 선거를 20여일 앞두고 새 정부가 출범하기 때문에 혹시 공백이 발생하지 않을까 우려하는 분들이 많다.

 

 김 총리는 “정부는 지방선거가 안전하고 공정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 대선에서는 처음으로 확진자의 별도 투표가 도입됐다.

 

 김 총리는 “비록 사전투표 과정에서 일부 혼란은 있었지만, 선거관리위원회와 지방공무원, 교사 등 많은 분들의 헌신과 민간의 적극적인 협조 덕분에 무사히 선거를 치를 수 있었다”면서 “이번 지방선거도 코로나 상황에서 치러진다. 차질 없는 선거를 위해 국민 여러분의 협조와 행정부의 지원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전국 곳곳에서 크고 작은 산불이 연달아 발생하고 있다.

 

 이와 관련 김 총리는 “봄철에는 가뜩이나 건조한 날씨에 논두렁 태우기 등 농산폐기물의 소각이 많아지고 등산객과 성묘객이 늘면서 산불이 발생할 위험이 더욱 커진다”며 “작은 불씨라도 다시 한 번 살피고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산림청과 환경부, 농식품부, 문체부 등 관련 부처는 지자체와 협력해 농가와 입산객을 대상으로 산불 예방에 대한 홍보를 적극 실시하고 불법 소각행위에 대해서는 단속을 강화해 달라. 또 산불 발생요인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는 방법은 없는지 다시 한 번 꼼꼼히 관련 제도를 살펴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데이터 산업진흥 및 이용촉진에 관한 기본법’이 오는 20일부터 시행된다.

 

 김 총리는 시행령과 관련해서는 “세계 최초로 제정된 데이터 기본법의 시행으로 이제 데이터의 생산과 거래, 더 나아가 이를 유통하고 활용하는 전 주기에 걸쳐 정부가 데이터 산업의 육성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미래 먹을거리 산업인 데이터 산업이 새 정부에서도 발전적으로 계승될 수 있도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계부처는 각별히 노력해 달라. 특히 ‘국가데이터정책위원회’가 차질 없이 구성돼 산업별로 흩어져 있는 데이터 정책이 효과적으로 관리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줄 것”을 주문했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