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코로나 치료, ‘응급실 이용’은 지원 안 된다?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2/03/16 [13:43]

코로나 치료, ‘응급실 이용’은 지원 안 된다?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2/03/16 [13:43]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현재 코로나19 확진자의 치료비는 국가가 지원해주고 있다.

 

 그런데 최근 코로나로 인해 호흡곤란 증상이 나타나 응급실을 이용했는데, 병원 측에서 치료비 50만 원 정도를 청구한 사례가 있었다.

 

 병원 측에서는 일반 병동에 입원하는 경우에만 비용을 국가가 지원한다고 주장했다.

 

 코로나로 인해 응급실을 이용한다면 치료비를 전부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는 말, 사실일까?

 

 그렇지 않다.

 

 질병관리청의 지침에 따라 코로나19 확진자에게 격리 입원해제일 까지 발생하는 모든 치료비는 정부가 부담하도록 돼있다.

 

 실제로 해당 사례에 대해 보건복지부 측에서도 코로나19 때문에 환자가 응급실을 이용했다면 치료비를 청구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런데 치료비 지원에서 제외되는 사람도 있다.

 

 우선, 해외에서 감염된 외국인 환자의 경우 출신국에서 우리 국민에 대한 치료비를 지원해주지 않는다면 마찬가지로 치료비 지원을 해주지 않는다.

 

 또한 방역조치를 위반하거나 격리장소 변경 명령을 거부한 사람도 치료비 지원에서 제외된다.

 

 이외에도 코로나 확진으로 진료를 받거나 입원을 하게 된 사람이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었다면, 해당 기저질환에 대한 치료비는 지원되지 않는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