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확진자 증가에 대비한, ‘재택치료 관리방안’ 조정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2/03/15 [11:59]

확진자 증가에 대비한, ‘재택치료 관리방안’ 조정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2/03/15 [11:59]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는 중앙사고수습본부로부터 확진자 증가에 대비한 재택치료 관리방안을 보고 받고, 이를 논의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일 30만 명 이상으로 발생하고 있으며, 재택치료자는 161만 명, 집중관리군도 24.6만 명 수준이다(3.15일 기준).

 

 집중관리군을 담당하는 관리의료기관은 931개소로 28만 명 이상관리가 가능한 상황이다. 하지만 확진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고, 집중관리군 규모도 계속 증가하고 있어 이에 대비하기 위한 안정적 재택치료 관리방안 마련이 시급하다.

 

 50대 이하 치명률이 거의 0%이고, 먹는 치료제 처방이 동네 병·의원으로 확대된 점 등을 고려하여 다음과 같이 재택치료 관리방안을 조정하였다.

 

【재택치료자 집중관리군 지정기준 조정】

 

 집중관리군 기준을 확진자 중 60세 이상이거나 면역저하자*로 조정하고, 50대 기저질환자 등은 일반관리군으로 변경하여, 평소 다니는 병의원 등에서 치료받게 한다.

 

 * 면역저하자: 암, 장기이식, 면역질환 등으로 치료 중인 자

 

 이는 오미크론의 낮은 중증화율 등으로 인해 50대 이하 확진자의 치명률* 등이 60대 이상 연령군보다 낮다.

 

 * 치명률(3.15일 0시 기준): 50대 0.06%, 60대 0.22%, 70대 0.99%, 80대 이상 3.44%

 

 이는 먹는 치료제 처방 기관 확대, 전화상담·처방을 통한 건강상태 관리가 가능(병·의원 지속 확대)하다는 것 등을 고려한 조치이다.

 

 【집중관리군 관리가능 역량 추가 확충】

 

 집중관리군을 24시간 상담, 대응할 수 있는 관리의료기관을 120개 추가로 확충하는 등 관리가능 역량을 추가 확충한다.

 

 또한 현재 관리의료기관으로 참여하고 있는 기관의 인력(의료인) 충원을 통한 관리 규모 확대도 계속 추진한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