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열흘 내, 신규확진 정점...신속항원검사로 확진 판정”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2/03/11 [11:09]

“열흘 내, 신규확진 정점...신속항원검사로 확진 판정”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2/03/11 [11:09]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11일, 오미크론 확산세와 관련 “앞으로 열흘 정도 안에 오미크론이 정점을 맞게 될 것이고, 그 규모는 주간 평균 하루 확진자 기준으로 최대 37만 명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내다봤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부는 이 기간 동안 중증 환자와 사망자를 줄여 국민 생명을 보호하는데 방역의 최우선 목표를 두겠다”고 밝혔다.

 

 방역·의료체계 개편 이후 백신접종 참여 열기가 식어가고 있다고 한다.

 

 김 총리는 “백신접종은 오미크론에 대응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대응 수단”이라고 거듭 강조하며 “3차 접종까지 마치면 오미크론에 감염되더라도 치명률이 독감 수준에 불과하지만, 미접종 시에는 독감의 10배 이상으로 높아진다. 미접종자에게는 오미크론이 결코 가벼운 질병이 아니라는 점을 유념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최근 오미크론에 확진 되어 일주일 간 자가 치료를 받았다.

 

 김부겸 총리는 “저는 60대 이상이라 하루 두 차례 의료기관의 상태 점검을 받았지만 고위험군이 아닌 재택치료자들은 심리적으로 어려움이 있겠다는 것을 절감했다”고 안타까워하며 “신체에 여러 변화가 있을 때 상황을 물어볼 수 있는 시스템을 다시 한 번 더 꼼꼼히 점검하겠다”고 약속했다.

 

 새학기를 시작한 지 2주가 지나고 있다.

 

 김 총리는 “미리부터 방역대책을 마련해 두고 준비한 결과 거센 확산 속도 속에서도 전국 유치원, 초·중·고의 97.7%, 전체 학생의 81.9%가 등교수업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등교수업은 포기할 수 없는 과제”라며 “오늘로 끝나는 새학기 적응기간 이후에도 학교, 학부모, 지역사회 모두가 한마음으로 정상적인 학교생활을 지켜내기 위해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