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담양군, 설 연휴 군립 봉안시설 특별 방역대책 추진

오전‧오후 차량 홀짝제, 추모시간 10분 이내, 음식물 반입금지 등

오승국 기자 | 기사입력 2022/01/19 [16:59]

담양군, 설 연휴 군립 봉안시설 특별 방역대책 추진

오전‧오후 차량 홀짝제, 추모시간 10분 이내, 음식물 반입금지 등

오승국 기자 | 입력 : 2022/01/19 [16:59]

▲ 담양군은 설 연휴기간 추모객 분산을 위해 ‘코로나19 군립 봉안시설 특별 방역대책’을 추진한다. (사진제공 = 담양군)  © 오승국 기자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 담양군(군수 최형식)은 설 연휴기간(1.29.~2.2.) 추모객 분산을 위해 코로나19 군립 봉안시설 특별 방역대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군은 설 연휴기간 일시에 많은 추모객 집중이 예상됨에 따라 설 연휴 전후 이용차량 홀짝제(오전오후), 추모시간 10분 이내음식물 반입금지다른 사람과 2m 거리두기 등 추모객 간 접촉 최소화 대책을 마련했다.

특히현장에는 방역초소를 설치해 출입자 명부등록(안심콜), 출입구 분리운영유증상자 및 마스크 미착용자 출입제한 등을 시행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군립묘원을 운영하고자 한다.

또한설 연휴기간 봉안시설 현장관리를 위해 종합대책반을 편성하고사설 봉안시설 방역대책 준비사항 사전점검과 방역관리자 지정 등 코로나19로부터 빈틈없는 방역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군립묘원 방문 시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주시기 바란다라며 성묘객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