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해양수산부, ‘어촌소멸 대응정책’ 강화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2/01/10 [14:02]

해양수산부, ‘어촌소멸 대응정책’ 강화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2/01/10 [14:02]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해양수산부는 올해, 청년 어선임대 시범사업을 선보이는 등 어촌소멸 대응정책을 한층 강화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수산물 신선 유통체계를 구축하고, 갯벌 세계유산의 통합관리를 위한 기본계획이 수립된다.

 

 해양수산 분야의 달라지는 제도를 정리했다.

 

 어촌 인구의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어가 고령화지수는 2010년 251.9명에서 2019년 675.1명으로 증가했다. 생산 가능 인구는 줄고, 고령화 인구는 크게 늘어난 것이다.

 

 오는 2045년에는 전국 어촌의 81.2%가 소멸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올해 어촌소멸에 대응하고, 청년세대 유입 강화 정책을 선보인다.

 

 우선, 연안어선 10여 척을 대상으로 청년 어선임대 시범사업을 신설하고, 어선 임대료를 50% 지원한다. 사업대상자는 만 39세 이하 청년으로 지원조건은 월 최대 250만 원, 최장 2년이다.

 

 귀어·귀촌 희망자가 어업, 양식업 등 기술을 배우고 어촌체험 후 귀어 하도록 귀어인의 집도 시행한다. 경기도와 경북도에 귀어 학교를 1개소씩을 추가 개설하고, 전국 6개 귀어 학교 교육비를 전액 지원해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할 방침이다.

 

 해양수산부 최현호 어촌어항재생사업기획단장은 “인구감소와 노령화 등으로 침체된 어촌에 창업플랫폼 그리고 귀어인 유입 촉진을 위한 성장기반을 확충하고, 주민 역량강화 사업을 추진해서 어촌의 성장잠재력을 확대하고 지속 가능한 재생기반도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오는 7월 21일 시행되는 수산부산물 재활용 촉진 법률에 맞춰 수산부산물 재활용 촉진 기반을 마련하고, 갯벌의 세계유산 통합관리를 위한 기본계획을 수립한다.

 

 특히, 갯벌 보전을 위한 관련 법·제도를 정비하고, 신규 제도를 발굴하는 등 현장시스템 강화를 추진한다. 더불어 갯벌의 탄소 흡수력 증진을 위해 4개소를 선정해 갯벌 상부에 염생식물을 복원·조성하는 갯벌 식생 복원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해양수산부 문성혁 장관은 “탄소중립 로드맵을 통해 해양의 기후변화 영향을 최소화하고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해양의 잠재력을 활용하여 전 지구의 지속 가능성을 담보할 수 있도록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수산물의 신선 유통체계 구축에도 나선다. 위판장 중심의 저온 유통체계 구축을 위해 관련 제도를 개선하고, 위판장 시설 현대화 지원체계를 마련한다.

 

 이외에도 생산자 전자상거래 컨설팅을 지원하고, 수산물 로컬매장 입점 지원사업을 실시해 온라인·직거래 수산물 유통을 활성화할 방침이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