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올해 입주 ‘48만8,000호’...매년 56만호 공급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2/01/05 [12:01]

올해 입주 ‘48만8,000호’...매년 56만호 공급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2/01/05 [12:01]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정부가 올해 주택 입주 예정 물량이 평년을 상회하는 48만8,000호이고, 2030년까지 매년 56만호의 주택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 장관회의를 열고 “올해 입주 예정물량은 전년(46만호) 및 평년(10년 평균 46만9,000호)을 상회하는 48만8,000호”라며 “특히 수요가 높은 아파트의 경우 작년 대비 3만5,000호 증가한 35만7,000호를 올해 확보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2030년까지 시장 일각에서 공급 과잉까지 우려할 정도의 매년 56만호 주택이 공급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분양은 39만호와 사전청약 7만호를 합쳐 평균 대비 30% 이상 많은 46만호가 예정돼 있다.

 

 홍 부총리는 “사전청약은 작년 대비 약 2배에 달하는 물량을 서울시 등 선호 입지를 중심으로 시행하고, 앞서 확보한 후보지 43만호에 대해서는 올해 안에 지구 지정 등을 모두 완료할 것”이라며 “직주 근접성이 높은 도심에서 도심복합사업 등을 통해 10만호 이상의 후보지도 추가 발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1월 중 도심복합사업 신규 후보지를 선정·발표하고, 2월부터는 1분기 총 1만5,000호 사전청약 입주자 모집에 착수하는 등 주택공급 후속 조치가 중단 없이 지속적으로 이어지도록 총력을 기하겠다”고 약속했다.

 

 정부는 새해에도 부동산 시장 교란행위에 대해서는 엄정 대응할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정부는 부동산시장 4대 교란행위에 대해서는 연중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실제 작년 7월 시세조작 의심 허위신고 사례 적발 후 서울아파트 신고 후 해제거래가 작년 8월 119건에서 11월 36건으로 대폭 감소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부동산 시장은 크게 요동치자 지난해부터 ▲비공개·내부정보 불법활용 ▲기장매매·허위호가 등 시세조작 ▲허위계약 등 불법중개·교란 ▲불법전매 및 부정청약, 4대 교란행위에 대해 범정부 차원에서 집중적인 단속에 나섰다.

 

 홍남기 부총리는 “1월에는 법인·외지인의 공시지가 1억 원 이하 아파트 집중 매집 행위와 관련해 불법·불공정 적발을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진행해 온 실거래 조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저가 아파트 조사결과 발표를 시작으로 1분기부터 고가주택 매입·특수관계 직거래 집중조사, 규제지역 분양권 불법전매 조사 등을 순차적으로 착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부동산 시장은 지역과 무관하게 하향 안정세로 전환하는 모습이다.

 

 홍 부총리는 “서울, 수도권, 전국으로 매수심리 위축이 연쇄 확산되고 가격 하락 지자체 수도 지난해 11월 첫째 주 6개에서 12월 넷째 주 30개까지 확대되고 있다”며 “지역과 무관하게 하향 안정세로의 전환에 가속도가 붙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서울은 은평, 강북, 도봉 3개 구의 가격이 하락한 데 이어 전체 자치구의 76%가 하락 경계점 이내로 진입했다”면서 “최근까지 가격 상승을 선도했던 5년 이하 신축주택도 12월 넷째 주 하락으로 전환됐다”고 설명했다.

 

 기재부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주간 상승률은 지난해 12월 첫째 주 0.10%에서 12월 넷째 주 0.04%로 둔화됐다. 주간 상승률이 0.05% 미만인 서울 자치구 수도 12월 첫째 주 6개에서 12월 넷째 주 19개로 늘었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