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3일부터, ‘청년 내일채움공제’ 신청 접수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2/01/03 [15:45]

3일부터, ‘청년 내일채움공제’ 신청 접수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2/01/03 [15:45]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고용노동부는 3일부터 청년내일채움공제 신청 접수를 시작한다. 올해는 중소기업 취업 청년 7만 명을 지원한다.
 
 청년의 목돈 마련을 돕고 중소기업의 장기근속을 유도하기 위한 청년내일채움공제. 고용노동부가 올해 청년내일채움공제 참여 신청을 받는다.

 

 지원 대상은 5인 이상 중소기업에 새로 취업한 청년으로 7만 명 규모이다. 만 34세 이하이면서 고용보험 가입 이력이 1년 이내이면 신청할 수 있다.

 

 중소기업에 취업한 청년이 2년 동안 300만 원을 적립하면, 기업과 정부 지원으로 1천200만 원의 자산을 형성할 수 있다.

 

 지난 2016년 도입 이후 지난해까지 5년여 동안 청년 50만 명, 기업 11만 곳이 가입했다. 청년공제에 가입한 청년의 2년 근속률은 67.3%로, 전체 청년 근속률 보다 두 배 이상 높았다.

 

 고용부는 올해 부당한 대우를 받지 않도록 관리 체계도 마련해 시행하기로 했다. 우선 청년들이 직장 내 괴롭힘, 성희롱 등으로 중도 해지하면 적립된 금액을 전부 지급하기로 했다.

 

 중도 해지하면 적립된 금액 일부만 받아 부당한 대우를 받아도 공제 만기까지 참고 견디는 요인이 된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기업 귀책사유로 퇴사해 중도 해지하면 재가입 요건을 기존 6개월 이내에서 1년 이내로 완화한다. 코로나19 등으로 취업 기회가 부족하다는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이다.

 

 또 지원 필요성이 큰 5인 미만 영세 의료기관과 비수도권 지역 청년에 지원을 확대한다. 신규 지원대상 7만 명 가운데 4천 명은 특화물량으로 나눠 비수도권 청년에게만 집중 지원하기로 했다.

 

  청년공제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청년내일채움공제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청년내일채움공제 누리집: www.work.go.kr/youngtomorrow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