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국형(K)-농업기술’ 세계로!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12/30 [10:25]

‘한국형(K)-농업기술’ 세계로!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1/12/30 [10:25]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농촌진흥청은 ‘기아 해결’과 ‘식량안보’를 달성하기 위해 지난 60여 년 동안 축적한 우리의 농업기술과 경험을 아시아, 아프리카, 중남미의 개도국들과 공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경제발전을 이끈 농업기술과 농촌개발 경험이 국제사회 농업 발전에 기여하면서 ‘K-농업기술’ 이란 이름으로 새롭게 조명 받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22개국에 해외농업기술개발센터(KOPIA)를 설치하고, 아시아 13개국, 중남미 12개국, 아프리카 23개국이 참여하는 대륙별 농식품기술협의체(3FACIs)를 구축, 운영하고 있다.

 

 KOPIA와 대륙별협의체는 개발협력 국가의 실정에 맞는 맞춤형 기술개발과 보급을 위한 공공기술 혁신 플랫폼 기능을 하고 있다. 세계 농업 발전과 식량문제 해결을 위한 K-농업기술이 확산됨에 따라 여러 나라에서 해외농업기술지원사업 참여를 적극 요청하고 있다.

 

 KOPIA, 대륙별협의체는 유엔식량농업기구(FAO), 아프리카벼연구소(AfricaRice), 세계은행(WB)과 공동으로 세계 식량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국제기구와 지속적으로 공동사업을 추진하고, 대륙별 협력사업을  이끌어 가면서 기대 이상의 성과를 올리고 있다.

 

# 캄보디아 최초 1대 잡종 옥수수 신품종 개발 및 자립화

 

 2018년 KOPIA 캄보디아 센터는 캄보디아 연구기관이 최초 옥수수 종자 CHM01(Cambodia Hybrid Maize 01호)을 개발하고 품종을 등록하는데 협력했다. 노균병에 강한 CHM01 옥수수 종자는 기존 품종에 비해 수확량이 많고, 종자 가격이 주요 수입국인 미국, 태국에 비해 30%가량 저렴해 캄보디아 농가 소득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 감자 원산지 에콰도르에 뿌리내린 K-농업기술

 

 한국형 수경재배 기술을 기반으로 무병 씨감자 생산·보급 시스템 구축과 소농 대상 병해충 방제, 친환경 재배 및 수확 후 관리기술을 보급했다. 에콰도르 고산지 무병 씨감자 생산·보급 시범사업에 참여한 농가의 감자 생산량이 최대 40%까지 증가해 농가 소득이 20% 증대됐다.

 

# FAO와 공동으로 아시아 토양유기탄소지도 제작

 

 농촌진흥청과 FAO는 아시아농식품기술협력협의체(AFACI)와 협력해 아시아 토양유기탄소지도를 공동 제작했다.

 

# 콜롬비아, 중남미 최초 ‘디지털 토양환경정보 시스템’ 구축

 

 중남미농식품기술협력협의체(KoLFACI) 7개 회원국은 2017년부터 ‘중남미 디지털 토양환경정보 시스템 구축’ 사업에 참여했다. 이를 통해 콜롬비아에서는 중남미 최초로 디지털 토양환경정보 시스템(IRAKA) 구축에 성공했다.

 

# 아프리카에 부는 K-농업기술, 식량 자립 토대 마련

 

 농촌진흥청은 ‘한-아프리카 농식품 기술협력 협의체(KAFACI)’를 구성해 ‘아프리카 벼 개발 파트너십 사업’을 추진하며, 아프리카 식량안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