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2021 재외동포 현황’ 공개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12/24 [15:04]

‘2021 재외동포 현황’ 공개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12/24 [15:04]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외교부는 2020.12월 기준 국가별 재외동포 현황을 조사·집계한 「2021 재외동포현황」을 24일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외교부는 매 홀수연도마다 재외공관을 통해 전년 말 기준 동포현황을 파악하고 있다. 동 현황은 △인구센서스, 이민국자료 등 공식 통계 △공관 직접 조사 △재외국민등록부 등 민원처리자료, △동포단체 자료 등을 활용하여 산출한 추산·추정치이다.

 

 조사 결과 180개국에 총 7,325,143명의 재외동포가 체류 또는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는 2년 전인 2018.12월 기준 동포 규모(7,493,587명)와 비교할 때 2.2%(168,444명) 감소한 수치이다.

 

 전체 재외동포 중 재외국민은 2,511,521명, 외국국적 동포는 4,813,622명으로, 코로나19 및 경기침체 등으로 재외국민 수가 직전 통계 대비6.53%(175,593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유학생 수가 293,157명에서 171,343명으로 41.55%(121,814명)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북미지역의 재외동포가 2.96% 증가한 가운데, 북미를 제외한 다른 지역은 모두 동포 수가 감소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북미의 경우 캐나다 내 동포 수는 소폭(1.80%) 감소하였으나, 미국 내 동포 수가 직전 통계 대비 3.41%(86,795명) 증가했다.

 

 우리 재외동포가 가장 많이 거주하는 상위 10개국은 미국(2,633,777명), 중국(2,350,422명), 일본(818,865명), 캐나다(237,364명), 우즈베키스탄(175,865명), 러시아(168,526명), 호주(158,103명), 베트남(156,330명), 카자흐스탄(109,495명)으로 파악되었다.

 

 지난 조사에서 10위였던 필리핀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재외동포가 61.20% 급감(85,125명→33,032명)하며, 이번 조사에서는 14위를 기록했다.

 

 「2021 재외동포현황」은 책자로 발간되어 주요 정부기관, 대학 및 연구기관, 공공도서관, 언론기관 등에 배포될 예정이며, 우리 정부의 재외동포에 관한 정책 수립뿐 아니라 우리 국민들의 해외여행이나 해외진출 시 기초자료로도 널리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