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단독주택 공시가격 7.36%↑...“세 부담 완화 계획”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12/23 [13:54]

단독주택 공시가격 7.36%↑...“세 부담 완화 계획”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1/12/23 [13:54]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내년 전국 표준 단독주택 공시가격이 7% 넘게 오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정부는 1가구 1주택자의 세금 부담이 커지지 않도록 관련 방안을 내년 3월 중에 발표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가 전국 단독주택 24만 가구를 선정해 조사한 결과, 내년 공시가격이 7.36% 오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부동산원의 시세 조사를 토대로 정부의 부동산 공시가격 현실화율에 따라 산정된 것이다.

 

 표준 단독주택 공시가격 상승률은 서울이 10.56%로 가장 높았고, 부산과 제주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세종과 경기, 인천은 전국 평균보다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전체 단독주택의 약 97.8%가 재산세 특례 세율을 적용받는 공시가격 9억 원 이하 주택으로 조사된 가운데, 내년 9억 원 미만 표준주택 공시가격 상승률은 5%대를 기록했다. 9억 원 이상과 15억 원 이상 주택의 공시가격은 각각 10%, 12%대를 기록했다.

 

 국토부는 전국 단독주택의 약 98.5%는 공시가격 11억 원 이하로, 종합부동산세 대상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내년 전국 표준지 공시가격은 10.16%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보다 오름세는 다소 완화됐지만 2년 연속 10%대를 기록했다.

 

 국토부는 공시가격 현실화 계획은 예정대로 추진하되 과세 형평성을 위해 세 부담 완화 방안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공시가격이 각종 세금 산정에 기준이 되는 만큼, 1가구 1주택 실수요자를 대상으로 세 부담 완화 방안을 내년 3월 중에 발표할 계획이다.

 

 이번에 공개된 공시가격은 ‘부동산 공시가격 알리미’ 홈페이지 등에서 23일부터 열람할 수 있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