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12월 사전청약 1만7,000호, 전량 수도권 선호 입지”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12/22 [12:08]

“12월 사전청약 1만7,000호, 전량 수도권 선호 입지”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12/22 [12:08]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2일 “오는 29일부터 공고 예정인 12월분 사전청약은 연중 최고 수준 물량인 1만7,000호를 전량 수도권 선호 입지에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5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2.4 대책 본 지구 지정 및 12월분 공공·민간 사전청약 계획’ 등과 관련해 이 같이 밝혔다.

 

 12월 사전청약 주요 대상 지역은 남양주 왕숙(2,300호), 부천 대장(1,900호), 고양 창릉(1,700호), 평택 고덕(700호), 인천 검단(2,700호) 등이다.

 

 공공 사전청약이 총 1만4,000호, 민간 사전청약이 3,000호다.

 

 홍 부총리는 “공공 참여 가로·자율주택 공모 결과 발표(이달 23일), 서울시·국토부 공공 재개발 2차 후보지 공모(이달 30일) 등 연내 예정된 나머지 공급 일정도 차질 없이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2.4 대책에 따른 도심복합사업은 현재까지 22곳 3만호 주민동의 확보를 바탕으로 서울 증산 4구역 등 9곳 1만4,000호를 예정지구로 지정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상기 예정지구 중 중앙도시계획위원회 등 심의를 거쳐 의결된 지구는 연내에 본 지구 지정을 마무리하고 내년 후속 단계도 최대한 신속히 진행하겠다”고 했다.

 

 이어 “나머지도 사업이 가시화됨에 따라 주민동의 확보 절차에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회의에서는 비거주자 등 부동산 취득 관련 불법행위 차단 방안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상반기 외국인의 서울아파트 매수비중은 약 0.8%로 평년 수준(0.6~0.8%)에서 유지되고 있으나, 일부 비거주자들이 정보 비대칭성을 악용해 불법 부당이득을 취하는 정황이 계속 포착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비거주자의 부동산 취득자금 불법 유출입을 방지하기 위해 한은이 관세청에 외국인 국내부동산 취득신고 현황을 통보토록 개선된 바, 내년 3월까지 정보협력시스템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