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문화재청·반크, ‘국내·외 문화유산’ 콘텐츠 제작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12/20 [15:55]

문화재청·반크, ‘국내·외 문화유산’ 콘텐츠 제작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12/20 [15:55]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문화재청은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와 함께 국내 문화유산과 해외 문화유산을 비교하여 소개하는 카드뉴스와 영상을 제작하여 국민은 물론, 세계인에게 소개하는 「역지사지 문화유산 홍보」를 진행한다.

 

 「역지사지 문화유산 홍보」는 홍보 대상인 나라의 문화유산 설명과 함께 비슷한 성격을 가진 우리나라의 문화유산을 비교하여 소개하는 홍보 콘텐츠로, 카드뉴스와 영상으로 제작될 계획이다.

 

 예를 들면, 프랑스의 대표 궁전 ‘베르사유 궁전’을 설명하는 콘텐츠와 함께 우리나라의 ‘창덕궁’을 함께 설명하여 프랑스 사람들이 우리나라 궁궐을 더욱 쉽게 이해하고 호감을 갖게 하는 홍보방식으로, 세계인들이 우리나라 문화유산의 정보를 열린 마음으로 받아들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이를 위해 문화재청과 반크는 우리 문화유산 10개를 선정하여 다른 나라 유산과 비교하는 카드뉴스와 영상을 만들었다.

 

 문화재청과 반크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전 세계인이 볼 수 있도록 하고, 국가별로 홍보할 계획이다.

 

  * 문화재청 사회관계망서비스: 유튜브 http://www.youtube.com/user/chluvu
                                        -네이버 블로그 http://chagov.blog.me
                                        -인스타그램 http://www.instagram.com/chlove_u
                                        -페이스북 http://facebok.com/chloveu
  * 반크 사회관계망서비스: 유튜브 http://www.youtube.com/user/prkorea
                                  -인스타그램 http://www.instagram.com/vank_prkorea
                                  -페이스북 http://facebok.com/vankprkorea 

 문화재청과 반크는 지난 6월 양 기관이 보유한 경험과 강점을 활용하여 문화유산 국내외 홍보를 강화하고자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함께 성장하고 나아가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양 기관은 앞으로도 협업을 통해 세계에 우리 문화유산의 가치를 알리고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는 활동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