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중소기업, ‘탄소중립’ 실현...4천7백억 투입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12/16 [17:23]

중소기업, ‘탄소중립’ 실현...4천7백억 투입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12/16 [17:23]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탄소 국경세 논의가 이어지는 등 국제사회에서 탄소중립은 앞으로 중소기업의 미래를 위해서도 필수적인 상황이다.

 정부는 중소기업의 탄소중립 동참을 지원하기 위해 4천 7백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중소기업의 탄소 배출량이 산업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1%, 국가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5%에 달한다.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서는 대기업뿐만 아니라 중소기업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

 중소벤처기업부 김희천 중소기업정책관은 “글로벌 기업들이 저탄소 공급망을 구축하고 주요 국가에서 탄소국경세 부과가 논의되는 등 이제 탄소중립은 중소기업의 미래를 위해서도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탄소중립에 필요한 국내 중견·중소기업의 기술 수준은 경쟁국과 비교해 부족한 상황이다. 이에 정부가 중소기업의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예산 투입한다.

 먼저, 고탄소 업종 중소기업을 저탄소 업종으로 전환하도록 지원한다. 제조 과정에서 탄소를 많이 배출하는 원인을 진단, 처방해 중소기업의 에너지 효율화를 도모하고, 탄소중립이라는 산업구조 변화에 적응할 수 있도록 중소기업의 업종 변경도 적극 지원한다.

 이와 함께, 그린분야 유망 벤처·스타트업 육성에도 나선다. 그린뉴딜 유망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에 3년 동안 최대 30억 원까지 연구개발과 사업화 자금을 지원해 그린유니콘 기업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오는 2025년까지 규제자유특구를 모두 20개 지정해 그린분야 혁신기술과 기업을 양성하고, 탄소중립 선도 기업을 대상으로 내년 1조 원 한도의 보증 지원에도 나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탄소중립 실천 기업을 더욱 확대하기 위한 법적 근거도 마련한다. 국회에 계류 중인 탄소중립기본법을 근거로 한 특별법 제정에 박차를 가해 탄소중립 기업에 대한 지원체계를 구체화할 계획이다.

 정부는 또 관계부처 간 탄소중립 관련 통계와 정보교류 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민간기업과 지자체가 함께 참석하는 ‘탄소중립 지원 위원회’ 설립도 추진한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