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회재 의원 “여수 ‘석보 복원’ 정비사업, 국비 2.2억 원 확보”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12/16 [11:19]

김회재 의원 “여수 ‘석보 복원’ 정비사업, 국비 2.2억 원 확보”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12/16 [11:19]

  © 김회재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사적지 복원이 사실상 중단됐던 여수 석보(석창성) 정비사업이 다시 문화재청 국비를 확보하면서 재추진될 수 있게 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을)은 16일, 여수 석보 종합정비 기본계획, 주변정비사업 설계비 등 2022년 국비 2억2천만 원이 확보됐다고  밝혔다. 지방비를 포함한 내년 사업비 총액은 3억1천만 원이다.

 먼저 종합정비 기본계획수립에 국비 5천6백만 원(총액 8천만 원), 환경정비에 국비 3천5백만 원(총액 5천만 원)이 확보됐다. 또한 탐방로, 주차장, 화장실 조성 등 주변정비사업 설계비로 국비 1억1천만 원(총액 1억6천만 원)이 반영됐다.

 여수시 여천동 868번지 일원에 위치한 여수 석보는 2012년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돼, 국비 196억 원을 비롯한 총사업비 280억 원을 들여 성벽 복원 등 정비사업이 추진될 예정이었다.

 이에 따라 그동안 93억 원을 들여 토지매입 및 발굴조사 사업이 진행돼왔으나, 2017년 유적 훼손에 따른 복원 근거 부족 등을 이유로 문화재청이 ‘복원’이 아닌 ‘보존’에 중점을 두면서 현 상태 유지를 권고해 복원 사업을 위한 국비지원이 중단됐다.

 이에 김회재 의원은 올해 문화재청장을 직접 만나 복원 정비사업의 중요성을 설명했고, 내년 국비 예산을 확보하는 결실을 이뤄냈다. 문화재청은 석보 주 출입구인 남문루 유적 정비를 비롯한 종합정비계획 수정 용역 및 주차장 조성 등의 설계비를 예산에 반영했다.

 김회재 의원은 “자칫 무산될 뻔했던 여수 석보 정비사업이 국비 확보로 다시 동력을 얻게 됐다”면서 “여수 석보의 문화재적 가치가 최대한 복원될 수 있도록 뒷받침할 것이며, 앞으로도 여수시민의 행복과 여수의 발전을 위한 현안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