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WHO “오미크론, 이미 대부분 국가에 퍼져”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12/15 [15:01]

WHO “오미크론, 이미 대부분 국가에 퍼져”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1/12/15 [15:01]

  © 운영자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WHO가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이 이미 전 세계 국가에 퍼져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증상이 비교적 가볍다고 해서 이 바이러스를 과소평가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WHO 사무총장은 화상 브리핑에서 오미크론이 어떤 변이보다 빠르게 확산 중이라고 말했다. 아직 발견되지 않았더라도 대부분의 국가에 오미크론이 존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테워드로스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현재 77개국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보고됐다. 아직 발견되지 않았더라도 아마 대부분의 국가에 존재할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무엇보다 WHO 사무총장은 오미크론의 전파 속도를 경계했다. 지금까지의 증상이 경증이라고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며, 감염자 수만으로 의료 시스템을 압도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오미크론 변이는 지난달 남아공에서 최초로 보고된 바 있다. 이후 각 국은 아프리카 국가로부터 입국을 제한했었다.

 하지만 영국은 오미크론이 이미 전 세계에 확산됐다고 보고 남아공을 포함해 11개국 여행 금지조치를 해제했다. 이미 영국도 오미크론 확산으로 신음하고 있는 상황이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새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으로 비상사태에 직면했다. 우리 자신과 사랑하는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백신 접종을 서둘러야 한다”고 당부했다.

 영국의 오미크론 감염 사례는 4천 건을 넘었고, 오미크론 감염으로 인한 사망자도 1명 나왔다.

 이미 77개국으로 번진 오미크론. WHO는 현 상황에서 백신 분배에 집중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