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수도권 아파트, ‘올해 최고치’ 하락

김회재 의원 “11월 수도권 아파트 거래, 40%가 하락거래”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12/08 [17:40]

수도권 아파트, ‘올해 최고치’ 하락

김회재 의원 “11월 수도권 아파트 거래, 40%가 하락거래”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12/08 [17:40]

  © 김회재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을)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수도권 지역 아파트 실거래가 동향’ 자료에 따르면, 수도권 아파트 거래 중 직전 거래 대비 가격이 하락한 거래 비중이 크게 확대됐다.

 11월 수도권 전 지역 기준 비교가능 한 아파트 거래 2,573건 중 하락거래는 1,062건으로 나타났다. 하락거래 비중은 41.3%로 10월(27.0%) 대비 14.3%p 확대됐다.

 국토부는 3개월 내 동일단지 거래가 있어 비교가능 한 거래를 기준으로 상승/하락 거래비중을 집계해 전체 아파트 거래량과는 일부 차이가 있다. 수도권 하락거래 비중은 4월 26.5%를 기록한 이후 8월(18.8%)까지 지속적으로 축소되다, 8월 이후 3개월 연속 확대됐고 11월에는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경기 지역 11월 아파트 실거래가 하락거래 비중은 41.6%였다. 이는 10월 대비 15.5%p 큰 폭으로 확대된 수치이다.

 인천 지역 아파트 실거래가 하락 거래 비중은 10월(27.4%)대비 12.2%포인트 확대된 39.6%로 나타났다. 인천 지역 역시 하락거래 비중이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거래신고 기한이 남아있어 하락 거래 비중이 변동될 수는 있지만, 서울 경기 인천을 가리지 않고 하락거래 비중이 전월대비 10%포인트 대 이상 확대된 것이다. 억 단위부터 수 천만 원까지 큰 폭으로 하락한 단지도 다수 있었다.

 서울 용산구 이촌동 한가람 아파트 25A평형은 11월 2일 17억 8천만 원에 거래돼 직전 거래 대비 1억 2천만 원 하락했다. 동작구 상도동 삼호아파트 32평형은 11월 27일 직전 거래대비 6천만 원 떨어진 9억 3천5백만 원에 거래됐다.

 경기 과천시 원문동 래미안슈르 33B평형은 11월 1일 16억 7천만 원에 거래돼 직전 거래 대비 1억 1천만 원 하락했고, 화성시 청계동 시범우남퍼스트빌 25A평형은 11월 8일 9억 8천만 원에 거래되며 직전 거래 대비 6천 7백만 원이 떨어졌다.

 김회재 의원은 “최근 지표들을 보면, 부동산 시장의 안정세가 점차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정치권도 종부세 감면론 등으로 시장에 잘못된 시그널을 주지 않도록 유의하고, 국민들께 과도한 추격매수를 자제해주시길 요청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