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최단 기간 ‘무역 1조 달러’ 달성...무역의 해로 기록될 것”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12/06 [16:36]

“최단 기간 ‘무역 1조 달러’ 달성...무역의 해로 기록될 것”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1/12/06 [16:36]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최단기간 무역 1조 달러 및 사상 최대의 무역·수출액 달성 등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세계에서 가장 모범적으로 수출 회복과 새로운 도약을 이뤄내고 있는 무역인들을 격려하고 경제 반등의 강한 자신감과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58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통해 “우리 경제사에서 2021년은 무역의 해로 기록될 것”이라며 “우리는 올해 사상 최단 기간에 무역 1조 달러를 달성했다. 대한민국의 수출 규모는 63,000억 달러, 무역 규모는 1조2,000억 달러를 넘을 것으로 전망한다. 모두 사상 최대”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한 계단 더 뛰어올라 ‘세계 8위의 무역 강국’으로 발돋움했다”며 “무역인들과 온 국민이 힘을 모아 이뤄낸 자랑스러운 성과”라고 자랑스러워했다.

 지난 7월 유엔무역개발회의는 만장일치로 우리나라의 지위를 선진국으로 변경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는 유엔무역개발회의 설립 후 최초 사례”라며 “우리는 일본의 수출 규제부터 코로나19까지 연이은 위기에도 흔들리지 않고 무역의 힘으로 선진국이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이 같은 소중한 성과마저도 오로지 부정하고 비하하기만 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는 국민들의 자부심과 희망을 무너뜨리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우리 경제에 불평등과 양극화 같은 많은 과제들이 남아있는 것이 사실이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잘한 성과에는 아낌없는 성원을 보내주시기 바란다. 무역인들에게 힘찬 격려의 박수를 보내달라”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또 “정부는 보호무역과 새로운 무역장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며, 무역인들이 세계와 마음껏 경쟁할 수 있도록 함께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어 ▲글로벌 공급망 불안 철저 대비 ▲무역 저변 더욱 확대 ▲기업의 탄소배출 감축 노력 지원 등의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