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목재 품질검사, '자율성' 확대되나?

어기구 의원, "목재제품의 원활한 유통과 불편함 해소 기대"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11/24 [15:05]

목재 품질검사, '자율성' 확대되나?

어기구 의원, "목재제품의 원활한 유통과 불편함 해소 기대"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11/24 [15:05]

  © 어기구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국회 농해수위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시)은 24일, 적합한 요건을 갖춘 목재산업 관련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목재 품질검사의 자율성을 확대하는 내용의 「목재이용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 법령에 따르면, 목재제품 생산자 및 수입업자는 산림청장이 목재제품의 규격과 품질 기준을 표시하도록 고시한 15개 제품에 대해 한국임업진흥원 등 국내외 기관에서 해당 목재제품이 규격 및 품질 기준에 적합한지 확인한 후에 판매·유통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목재제품 생산자의 경우, 산림청장의 지정을 받으면 해당 공장에서 목재제품의 규격과 품질검사를 자체적으로 시행할 수 있다.

 

반면, 목재제품 수입업자는 지정된 기관에서 품질검사를 받고 그에 따른 수수료를 납부해야 하는 등 생산자에 비해 절차와 비용부담 측면에서 불합리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이에 개정안은 목재제품 수입업자에 대해서도 적합한 요건을 갖춰 산림청장으로부터 지정을 받은 때에는 자체적으로 목재규격 및 품질검사를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어기구 의원은 "목재제품 품질확인의 자율성을 확대·보장함으로써 목재제품의 원활한 유통과 목재관련 소상공인·중소기업의 불편함이 해소될 수 있다." 고 기대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