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농업·농촌발전, ‘유공자’ 찾는다!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11/22 [11:34]

농업·농촌발전, ‘유공자’ 찾는다!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1/11/22 [11:34]

  © 우장춘 박사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농촌진흥청은 농업발전과 농업인의 복지 향상 및 농촌자원의 효율적 활용에 공헌한 헌액자를 선정하기 위해 오는 12월 29일까지 후보자를 모집한다.

 

후보자는 농업기술 분야와 관련 있는 공적·사적 직위에서 은퇴 후 5년이 경과한 자 또는 고인(故人)이거나 단체(비영리법인)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격을 갖추어야 한다.

 

업적 심사는 △연구개발 분야 △농촌지도 분야 △교육훈련 분야 △국제협력 분야 등 어느 한 분야에서 객관적으로 입증된 현저한 업적이 있는지를 기준으로 한다.

 

헌액 후보자로 추대하거나 신청을 원하는 사람은 추천권자의 추천서와 신청서류 1부, 관련 증빙자료를 농촌진흥청 연구성과 관리과로 온라인 또는 우편접수하면 된다.

 

제출서류 양식은 농촌진흥청 누리집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헌액 대상자는 서류접수를 마친 뒤 심사위원회에서 후보자 자격과 업적에 대한 심사를 거쳐 선정위원회에서 선정한다.

 

공개 검증 실시 결과, 특이사항이 없는 경우 2022년 상반기에 최종 확정될 계획이다.

 

헌액 대상자로 선정되면, 농촌진흥청 농업과학관 ‘농업기술 명예의 전당’에 동판 부조와 함께 공적이 전시된다.

 

또한, 헌액 대상자 증서 수여, 공훈록 발간, 농업기술 분야 교육과 강연 초청 등을 통해 헌액자를 예우하고 지원할 예정이다.

 

헌액 대상자 선정에 대한 문의는 농촌진흥청 연구성과 관리과로 하면 된다.

 

현재까지 선정된 헌액자는 우리나라 육종과 원예산업 발전에 공헌한 고(故) 우장춘 박사와 쌀 자급자족 달성으로 녹색혁명 성취에 공헌한 고(故) 김인환 박사가 있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