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고령층 등, 추가접종 간격 '4개월'로 단축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11/17 [11:12]

고령층 등, 추가접종 간격 '4개월'로 단축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11/17 [11:12]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정부가 60세 이상 고령층과 요양병원 입원환자, 요양시설 입소자 등의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 간격을 기본접종 완료 후 4개월로 단축한다.

 

또 50대 연령층 등을 대상으로 한 추가접종 간격 역시 5개월으로 단축하기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돌파감염을 막기 위한 '추가접종'이 시급하다”며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으로 연말까지 추가접종을 받게 될 국민은 총 1,378만 명가량으로 당초 계획했던 인원의 두 배를 훨씬 넘는 수준이다.

 

김 총리는 "신속하고 원활한 접종 진행을 위해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예약 참여와 협조를 요청드린다. 또한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추가접종이 속도감 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역량을 집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위중증 환자가 500명을 넘고 있어 코로나에 취약한 어르신들의 안전을 지켜내기 위한 노력이 시급하다.

 

김부겸 총리는 "60대 이상 고령층은 확진률이 한 달 전에 비해 2배 이상 높아진데다 위중증 환자의 82%, 사망자의 97% 가량을 차지하고 있어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고 우려하면서 "중환자 병상도 빠르게 소진되고 있다. 전국적인 병상 가동률은 아직 여력이 있지만, 수도권만 놓고 보면 하루하루 버텨내기가 벅찬 수준"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중수본은 이미 행정명령을 발동해 확보 중인 추가병상이 최대한 빨리 준비될 수 있도록 의료기관별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김총리는 "사용 중인 중환자 병상 수가 실제 위중증환자 규모에 비해 과다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현장상황에 따라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의학적 판단을 최우선으로 환자의 상태에 맞게 병상이 배정되고, 상태 호전에 따른 전원 조치도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지속 점검하고 보완해 달라"고 지시했다.

 

김 총리는 지난 주말 민주노총이 강행한 집회와 관련 "주최 측은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공언했지만, 정작 당일 현장에서는 곳곳에서 방역수칙이 무너져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철도노조 등이 계획하고 있는 집회를 언급하며 "어렵게 시작한 단계적 일상회복을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실천해주고 계신 국민들을 위해서라도, 노동계가 전향적이고 현명한 결정을 내려달라"고 요청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