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요소수 생산량, 하루 평균 사용량 넘어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11/17 [10:10]

요소수 생산량, 하루 평균 사용량 넘어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1/11/17 [10:10]

  © 운영자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국내 요소수 하루 생산량이 하루 평균 사용량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16일 기획재정부 이억원 1차관 주재로 '요소수 수급 관련 범부처 합동 대응 회의'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기재부에 따르면, 요소수 생산량은 지난 13일 49만6,000리터, 14일 42만6,000리터였으나, 15일에는 68만3,000리터를 기록했다.

 

이는 하루 평균 국내 전체 소비량인 60만리터를 이번 사태 이후 처음으로 넘어선 것이다.

 

정부는 요소수 판매 100여개의 거점 주유소 공급과 관련해 국토부를 중심으로 주유소와 연락해 재고 부족분은 즉각 보충하고 있다.

 

정부가 현장점검 과정에서 확인한 차량용 요소 700톤으로 생산 중인 180만 리터는 100여개 주유소에 순차적으로 공급하고 있다.

 

14일까지 74개 주유소에 19만4,000리터, 15일 63개 주유소에 15만7,000리터가 배송돼 누적 35만1,000리터가 공급됐다.

 

정부는 소분용 포장제품 형태의 요소수 생산라인도 재개되는 점을 고려해 15일부터 요소수 일부를 소분용으로 생산 중이다.

 

이미 자체 유통망을 통해 100여개 주유소 외 여타 2,000여 개소의 주유소를 대상으로 10리터 용기 포장제품을 순차적으로 공급해 2만7,000박스(27만 리터)를 공급 완료했다.
 
현장점검 과정에서 확인된 차량용 요소 1,800톤 중 1,100톤도 11일까지 9개 생산업체로 공급이 완료돼 요소수가 생산 중이다.

 

이 중 36만4,000리터는 건설업체·주유소 등 최종 수요처로 공급이 완료됐다.

 

이에 더해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공공부문 중 긴급한 수요처인 우체국 물류지원을 위해 2만2,000리터를 지원하기로 했다.

 

요소수 재고현황 공개도 시작됐다.

 

정부가 16일부터 요소수 판매 주유소의 재고현황을 매일 오후 2시와 8시에 산업통상자원부·환경부·국토교통부 누리집과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을 통해 공개한다.

 

이억원 차관은 "12시 기준 재고현황은 14시에, 18시 기준 재고현황은 20시에 발표한다"며 "제공되는 내용은 각 주유소 별 재고 수량과 함께 재고량을 신호등 형식으로 표현해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비차량용 요소수의 차량용 요소수 전환에 대한 적합성 여부를 검토하기 위해 품질과 환경성, 차량 안전성 시험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러한 시험과 함께 산업용 요소수 2종에 대해 추가 기술검토를 진행할 예정이다.

 

중국 물량 1만8,700톤 중 일부인 차량용 요소 3,000톤이 19일 수입 검사가 완료될 전망이다.

 

정부는 해당 물량의 조기통관을 지원하고 운송수단을 즉시 가동하는 방안을 점검 중이다.

 

기존 요소·요소수 확보분 이외에도 베트남으로부터 차량용 요소수 60만 리터를 추가 구매해 내년 1월 도착할 예정이다.

 

더불어 환경부 중심의 31개조의 관계부처 합동 단속반은 지난 8일부터 매일 현장점검을 추진 중이며, 경찰은 요소수 대란과 관련한 특별단속을 통해 매점매석·사기 등 147건을 수사하고 있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