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의료대응, 안정적 유지”...비상계획 마련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11/05 [13:50]

“의료대응, 안정적 유지”...비상계획 마련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11/05 [13:50]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일상 회복 기대감으로 인구 이동이 늘면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방역 당국은 아직까지 의료대응 체계는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면서 확진자 급증에 대비한 비상 계획 세부 체계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연일 2천 명대 중반으로 급증세이다.

 

일상회복 기대감에 방역 긴장도가 완화되면서 주말 인구 이동량이 많아지고, 핼러윈 데이 여파까지 겹쳐 확산세가 빠른 상황이다.

 

방역당국은 아직까지 의료대응 체계는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고 밝혔다.

 

전국 중환자 병상은 580여개 비어 있고, 감염병 전담병원은 약 4천500병상 사용 가능하다.

 

확진자 급증으로 의료체계 부담이 커질 때 가동하는 비상계획은 방역당국이 세부체계 마련을 논의 중이다.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방역의료분과 논의를 거쳐 구체적인 기준을 다듬고 확정할 방침이다.

 

중환자 치료 여력을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고, 사망자 추이와 유행 양상, 고령층 확진 비율과 미접종자 분포를 종합적으로 파악하겠다고 방역당국은 설명했다.

 

방역당국은 이와 함께 고위험시설이 아닌 다른 민간 시설이나 업체에서 자체적으로 접종완료자 중심의 방역패스를 적용하는 사례의 경우, 중간에서 개입하거나 강제할 수 없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전에 하지 않던 일상회복 조치를 민간 부문이 접종완료자 중심으로 확대하는 방향은 어느 정도 타당성이 있다는 판단이다.

 

방대본 접종증명TF 김유미 팀장은 “민간 영역에서 시설의 책임자가 시설의 안전한 관리, 환경 조성을 위해서 방역패스를 자체적으로 적용하는 것은 가능하다고 본다. 미접종자 차별 문제는 현재 완치자에게 예외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중앙부처와 지자체가 참여하는 정부 합동특별점검단은 오는 17일까지 계속 운영된다.

 

점검단은 수도권 유흥업소와 식당, 카페, 방역패스 적용시설을 중심으로 방역수칙 위반 행위를 집중 단속하고 계도할 방침이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