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거문도’ 잦은 결항, 대책은?

주철현 의원 “여객선, 유일한 교통수단...대형 여객선 접안부두 필요”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11/04 [11:35]

‘거문도’ 잦은 결항, 대책은?

주철현 의원 “여객선, 유일한 교통수단...대형 여객선 접안부두 필요”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11/04 [11:35]

  © 주철현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국회 해수위 주철현 의원(전남 여수시갑)은 전국 연안여객선 결항률의 3배에 가까운 여수-거문항로의 잦은 결항에 대해 ‘대형 여객선 접안부두’ 신설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주 의원은 3일 열린 2022년 국회 농해수위 예산안 질의에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에게 거문도항 대형 여객부두 건설의 필요성을 주장하고 타당성 용역 예산 편성을 주문했다.

 

주철현 의원에 따르면, 여수에서 거문도를 오가는 여객선이 지난해 1,902회 중 970회가 결항 돼 49%의 결항률을 보였고, 2021년 4월 기준으로도 46%의 높은 결항률을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 여파와 높은 여객선 결항률에도 거문도를 찾는 관광객은 지난 2018년 19만 명, 지난해는 25만 명을 넘어서고 있다.

 

높은 결항률은 주민들의 유일한 해상 이동권 침해뿐만 아니라, 여수를 찾는 해양관광 수요에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 주 의원의 주장이다.

 

거문도는 남해안의 대표적인 섬 해양관광지이고, 풍부한 수산물의 집산지로서 위상과 역할을 하고 있다. 하지만 화물수송을 겸한 대형 여객선이 접안 할 수 있는 부두와 연결다리조차 없는 현실을 지적했다.

 

더욱이 제주로 운항하는 대형 쾌속여객선의 경우, 대부분 거문도 인근을 지나며 해양관광 및 수산물 유통 물류의 중간 기항지로 활용을 모색하고 있지만, 2천 톤급 이상 대형 여객선의 접안시설이 없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주철현 의원은 “섬 지역의 여객선은 그냥 배가 아니라, 사실상 유일한 대중교통”이라며 “주민들 생계와 관광객 편익, 그리고 어민들의 생업을 영위하는 등 모든 생활의 기반”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거문도항의 역사적 배경과 풍부한 수산자원을 감안할 때 엄청난 잠재력까지 갖추었다”며 “거문도 대형 여객선 접안부두 건설 타당성 검토용역을 진행할 수 있도록 예산을 꼭 반영하겠다.”고 약속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