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방역물품 기술개발, ‘최대 6억 원’ 지원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11/02 [15:26]

방역물품 기술개발, ‘최대 6억 원’ 지원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11/02 [15:26]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11월 2일(화) 2021년 현장수요 맞춤형 방역물품 기술개발을 지원할 50개 과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상반기에 247개 중소기업이 지원해 10.3: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이번 하반기 공모에서도 197개 중소기업이 지원해 7.6:1의 경쟁률을 기록하면서 방역물품 기술개발 사업에 대한 중소·벤처기업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중기부는 올해 초에 방역 현장 의료진 수요를 반영해 코로나19 펜데믹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중소벤처기업의 창의·파괴적 기술혁신을 견인하기 위해 ‘현장수요맞춤형 방역물품 기술개발 사업’을 마련했다.
 
본 사업의 기술개발은 감염병 대응 의료진 현장 수요를 반영한 ‘지정공모형’ 방식과 기업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에 바탕을 둔 ‘자유응모형’ 2가지 방식으로 2년간 최대 6억 원을 지원한다.
 
올해 선정된 과제는 코로나19 방역 현장 의료진의 애로를 해소하면서 일반국민의 생활방역 수준을 향상시키는 등 코로나-19 감염 위기로부터 국민 안전과 편익 증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의료진과 피검사자 공간 분리를 통해 검체채취가 가능한 ‘비대면 바이러스 검체채취 로봇 시스템’과 방호복 탈의 시 추가 감염의 위험을 낮출 수 있는 ‘진공식 탈의 부스’ 과제가 선정되어 올해부터 기술개발을 본격 추진한다.
 
이를 통해 병원과 진료소 등 감염병 관련 방역체계의 질적 수준을 제고하고 의료종사자의 2차 감염 위험성도 크게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공기 중 감염원 전파 차단과 바이러스 탐지를 위한 ‘분포 진단 시스템’, 광센서를 통해 오염원 등을 살균하는 장치인 ‘방역 조명체’ 등 공장, 체육시설과 같은 다중밀집 이용시설에 설치·활용해 2차 감염의 위험성을 낮출 수 있는 방역물품·기기가 개발될 예정이다.
 
사업참여와 관련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기부 누리집(www.mss.go.kr)과 중소기업 기술개발 종합관리시스템(www.smtech.go.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