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11월 1일부터, ‘단계적 일상회복 1단계’ 시행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10/29 [14:09]

11월 1일부터, ‘단계적 일상회복 1단계’ 시행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1/10/29 [14:09]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11월 1일부터 일상회복의 첫걸음인 ‘단계적 일상회복 1단계’가 4주간 시행된다.

 

이에 따라 사적모임은 백신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수도권은 최대 10명, 비수도권은 12명까지 허용된다.

 

다만, 취식 과정에서 마스크를 벗는 등 방역에 취약할 수 있는 식당·카페에서는 미접종자 4명까지만 만남이 가능하다.

 

김부겸 총리는 “국내에서 최초 확진자가 발생한 지 652일, 백신접종을 시작한 지 249일 만인 11월 1일, 우리 공동체는 일상회복의 첫걸음을 내딛게 된다”며 “이것은 코로나와의 싸움에서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란 점을 우리는 분명하게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상회복이 시작되지만 코로나의 위협은 우리 곁에서 사라지지 않았다.

 

김 총리는 “이는 방역에서 손을 떼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코로나 상황을 더 안전하게 관리하면서 그동안 빼앗겨 온 국민들의 소중한 일상의 조각들을 조금씩 그리고 조심스럽게 복원해 나가자는 의미”라고 했다.

 

정부는 일상회복을 3단계에 걸쳐 추진한다. 우선 다음달 1일부터 1단계를 4주간 시행한 뒤 방역상황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다음 단계로의 전환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또 유흥시설이나 실내체육시설 등 위험도가 높은 시설의 경우 ‘접종증명·음성확인제’, 이른바 ‘백신패스’를 적용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김부겸 총리는 “방역완화 조치로 이용객이 늘어나면, 높아질 수밖에 없는 집단감염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불가피한 선택이다. 다만, 시설에 따라 1~2주의 계도기간을 둬 현장에서 혼선 없이 시행되도록 준비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희생을 감내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의 회복이 시급한 일이다.

 

김 총리는 “이를 위해 영업시간 제한 등 생업시설에 대한 방역 조치는 대폭 풀겠다. 그밖에 종교시설, 공연장, 집회·행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일상회복을 위해 완화된 방역기준을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해외 여러 나라 사례에서 보듯, 일상회복 과정에서는 예외 없이 확진자 수가 늘어났다.

 

김부겸 총리는 “최악의 상황까지도 염두에 두고 방역과 의료대응 역량을 탄탄하게 갖추겠다”며 “재택치료 체계를 한층 더 정교하게 가다듬고 혹시 모를 대규모 유행에 대비해 언제든지 병상을 추가 확보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도 지금까지 해주신 것처럼 방역을 최우선으로 하는 성숙한 시민의식과 책임 있는 실천의 모습들을 변함없이 보여 달라.”고 당부했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