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신협 815해방대출,출시 2년만에 금융소외계층 4만 3천여명 도와

- 출시 2년만에 취급액 약 3800억원, 이용자 43,323명으로 인기몰이
- 고금리 대출을 연 3.1% ~ 8.15% 중금리 대출로 바꿔주는 815해방대출
- 기존 고금리 대출자나 신규 대출이 필요한 고객 대상 최대 1,000만원 대출

김덕주기자 | 기사입력 2021/10/20 [09:02]

신협 815해방대출,출시 2년만에 금융소외계층 4만 3천여명 도와

- 출시 2년만에 취급액 약 3800억원, 이용자 43,323명으로 인기몰이
- 고금리 대출을 연 3.1% ~ 8.15% 중금리 대출로 바꿔주는 815해방대출
- 기존 고금리 대출자나 신규 대출이 필요한 고객 대상 최대 1,000만원 대출

김덕주기자 | 입력 : 2021/10/20 [09:02]

 

     

 

신협중앙회(회장 김윤식, 이하 신협)는 ‘신협815해방대출’출시 2년만에 누적취급액 3805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9년 8월 출시된‘신협 815해방대출’높은 고금리 대출로 고통받는 서민·자영업자·직장인 대상으로 신협이 1천만원까지 연 3.1~8.15% 이내의 금리로 전환해주거나, 신규 대출의 길을 열어주는 중금리 신용대출 상품이다.

 

최저금리인 3.1%는 3·1절에서 최대금리인 8.15%는 광복절인 8월 15일에서 따와, 고금리에 시달리는 서민 등 금융소외계층을 빚에서 해방시킨다는 의미로 8·15해방대출이라고 이름 붙였다. 출시 이후 출시와 함께 큰 호응을 받은 ‘신협 815해방대출’은 이용자와 이용금액이 꾸준히 늘고 있다. 현재(21년 8월말)까지 총 취급액은 3805억원으로 서민 43,323명이 이 상품을 이용했다.

 

  

2019년 8월 대전 신협중앙회관에서 열린‘신협815 해방대출’발대식에서 참석자들이 신협 815 대출 카드섹션을 진행하는 모습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신협 8.15 해방대출"은 순수 국내자본이자 민간 금융협동조합의 출발점인 신협이 거대 외국계자본으로부터 대한민국 서민들을 지켜내는 동시에, 포용금융을 통해 금융약자를 지원하기 위한 상징적인 상품”이라며“고금리 대출로 고통 받는 금융 취약계층들이 감당하기 버거운 채무의 굴레에서 헤어나 정상적인 경제활동이 가능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신협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