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포스코, 3분기 영업이익 3조 넘었다…창사 이래 '최대'

김혜은 기자 | 기사입력 2021/10/13 [18:37]

포스코, 3분기 영업이익 3조 넘었다…창사 이래 '최대'

김혜은 기자 | 입력 : 2021/10/13 [18:37]

 


(시사코리아 김혜은 기자) 포스코가 올해 3분기 3조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기록하여 분기 기준 역대 최대 설적을 기록했다. 

 

13일 포스코에 따르면 연결 기준 3분기 영업이익은 3조 110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대비 364.18%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매출은 20조 61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4.53% 증가했다. 

 

포스코의 분기 영업이익이 3조원이 넘어선 것은 지난 1968년 이후 처음이다. 

 

포스코는 지난 2분기에도 2조 200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면서 지난 2011년 국제회계기준(IFRS) 도입 이후 첫 분기 2조원대 영업이익을 냈었다. 여기에 더해 3분기에 다시 영업이익을 9000억원 가량 늘린 것이다. 

 

포스코는 그룹 핵심 사업인 철강 부문의 선전이 이같은 깜짝 실적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전체 매출에서 60%가량의 비중을 차지하는 철강 부문은 글로벌 수요 증가 속에 단가가 상승해 수익성 개선으로 이어졌다.

 

또한 건설·에너지 등을 포함하는 글로벌인프라 부문과 케미칼이 속한 신성장 부문의 영업이익 개선도 전체적인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이와 관련해 포스코 관계자는 "글로벌인프라와 신성장 부문도 역대 최고 수준의 성과를 냈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오는 25일 3분기 컨퍼런스콜 방식으로 기업설명회를 열어 구체적인 실적을 공개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