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1인 세대, ‘40%’ 돌파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10/06 [15:38]

1인 세대, ‘40%’ 돌파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10/06 [15:38]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행정안전부(장관 전해철)는 주민등록 1인 세대가 9,367,439 세대로 사상 처음으로 40%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2021년 9월말 기준 3분기 주민등록 인구통계 발표에 따르면, 1인 세대 40% 돌파, 인구 감소 지속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전체 세대수는 23,383,689세대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1인 세대 다음으로는 2인 세대(23.8%), 4인 세대 이상(19.0%), 3인 세대(17.1%) 순으로 나타났다.

 

1, 2인 세대 합계 비중은 63.9%로 2020년 말 대비 1.3%p 증가하여, 가장 큰 비중을 보이고 있다.

 

4인 세대 이상은 2016년 이래 5년 만에 6%p 이상 큰 폭으로 감소하였다.

 

평균 세대원수는 2.21명으로 나타났다.

 

주민등록 인구는 51,667,688명으로, 6월말에 비해 4,712명(△0.01%) 줄어들어 1·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인구 감소가 지속되고 있다.

 

3분기 출생(등록)자 수는 2분기에 비해 307명 증가하였고, 분기별 자연적 요인(출생–사망)에 의한 인구감소 폭은 줄어들고 있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50대 비중이 여전히 가장 높았지만, 2020년 말 대비 50대 이하 전 연령층의 비중은 감소했다.

 

반면, 60대와 70대 이상 연령층 비중은 각각 0.7%p, 0.2%p 증가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