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소방관 1인당, ‘859명’ 담당

서영교 위원장 “전국 어디서나 국민들 안전하게 해야”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10/01 [11:59]

소방관 1인당, ‘859명’ 담당

서영교 위원장 “전국 어디서나 국민들 안전하게 해야”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10/01 [11:59]

  © 서영교 위원장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서울시 소방공무원 1인당 담당 인구가 1,344명으로, 강원 385명에 비해 무려 3.5배에 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서영교 위원장(서울 중랑구 갑)이 소방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소방공무원 1인당 담당인구수는 859명으로 ▲2016년 1,186명 ▲2017년 1,091명 ▲2018년 1,004명 ▲2019년 926명에 이어 꾸준히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시도별 격차는 여전히 큰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 1,344명에 이어, ▲경기 1,288명 ▲부산 959명 ▲광주 948명 ▲대전 934명 순으로 주로 대도시의 소방공무원 1인 담당수가 평균을 상회했고, ▲강원 385명 ▲전남 462명 ▲경북 518명 등과 차이가 있었다.

 

특히 서울과 강원의 격차는 무려 3.5배에 달했다.

 

서영교 위원장은 “국회 행안위에서 법과 정책‧예산 등을 통해 소방관 처우개선이 꾸준히 이뤄지면서, 소방공무원 1인당 담당 인구수가 점차 줄어들고 있다” 면서도 “지역별로 소방공무원 1인이 담당하는 인구수가 크게는 3.5배에 달해, 소방서비스 격차로까지 이어질 우려가 있다. 지역 상황에 따라 필요한 인력을 충원하고 알맞은 곳에 배치하여, 전국 어디서나 국민들이 안전하게 살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