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신한銀, 한양대학교와 온·오프라인 옴니 플랫폼 ‘통합 디지털캠퍼스’ 구축 업무협약 체결

배선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24 [18:43]

신한銀, 한양대학교와 온·오프라인 옴니 플랫폼 ‘통합 디지털캠퍼스’ 구축 업무협약 체결

배선규 기자 | 입력 : 2021/09/24 [18:43]

 



(
시사코리아-배선규 기자) 신한은행이 한양대학교(총장 김우승)통합 디지털캠퍼스구축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24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통합 디지털캠퍼스는 온오프라인 옴니 플랫폼으로 디지털(Digital)과 아날로그(Analog)를 융합해 디지털 테스트 베드 점포인 디지로그(Digilog) 브랜치대학생 전용 모바일 플랫폼인 헤이영 스마트 캠퍼스산학연계 교육협력 플랫폼인 ‘IC-PBL’(Industry Coupled Problem Based Learning)의 세 가지 채널을 통합 구축한다.

 

먼저 한양대학교에 더 새롭게, 더 가까이! DIGILOG 함께 한대!’를 슬로건으로 국내 최초 대학 특화 디지털 브랜치를 선보인다. ‘은행 같지 않은 은행컨셉으로 기존 은행의 모습을 대학생 고객 중심 디지털을 위한 휴먼 터치를 구현할 수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디지로그 브랜치는 신한은행과 한양대학교의 대표 캐릭터인 하이리온이 고객을 맞이한다. 이어 ‘CX Zone’(고객 체험 공간)은 한양대학교를 뜻하는 ‘HYU’ 모양의 테이블로 구성되어 있으며 디지털 금융거래, 금융 MBTI 체험, 디지털 갤러리 등 다양한 디지털 체험이 가능하다.

 

학생들만을 위한 공간을 넘어, 한양대학교 교직원과 병원 임직원을 위한 전문 컨설팅 서비스도 제공한다. 특히 한양대학교 창업지원단에서 육성하는 스타트업 기업들을 위한 종합 세무상담, 신한금융그룹 스퀘어브릿지 연계 등 다양한 금융, 비금융 컨설팅을 제공하는 스타트업 존(Start-Up Zone)’이 마련되어 있다.

 

헤이영 스마트 캠퍼스는 신한은행이 금융권 최초로 추진하는 MZ 대학생 전용 모바일 플랫폼으로 기존 한양대학교에서 운영중인 여러 개의 앱을 하나의 앱으로 통합해 모바일 학생증 등 학사금융 서비스를 제공한다.

 

통합 앱은 전자 신분증 기능을 적용해 기존 플라스틱 학생증을 모바일 학생증으로 대체하고 전자출결 등 학사 서비스와 신한 쏠(SOL)과 연계한 캠퍼스 간편 이체 등 금융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며 내년 신학기부터 단계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IC-PBL (Industry Coupled Problem Based Learning)은 한양대학교의 핵심적인 교육혁신 모델로, 기업과 학교간 연계를 통해 학생들이 직접 기업/사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도출하는 산학협력 프로그램이다.

 

신한은행은 한양대학교 디지로그 브랜치를 중심으로, ‘MZ세대를 타겟으로 한 고객경험 서비스 디자인을 위한 IC-PBL 프로젝트 추진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2학기부터 진행될 수업을 통해 학생은 서비스와 콘텐츠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시하고 신한은행은 실무의 피드백을 제공하며 시너지를 낼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한양대학교에 디지로그 브랜치, 헤이영 스마트 캠퍼스, IC-PBL 등 통합 디지털캠퍼스를 구축하게 돼 뜻 깊다최첨단 디지털 기술과 고객을 위한 따뜻한 감성으로 대학 일상생활 속 생활밀착형 금융플랫폼으로 자리잡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