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청년 내일채움공제, ‘2만 명’ 추가 지원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9/07 [15:59]

청년 내일채움공제, ‘2만 명’ 추가 지원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9/07 [15:59]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고용노동부는 제2차 추경예산을 통한 ‘청년내일채움공제’ 추가 2만 명에 대한 지원사업을 9월 8일(수)부터 시작한다.

 

청년내일채움공제는 노동시장에 신규 진입한 청년이 중소기업에서 2년 이상 초기 경력을 형성하고, 기업은 우수한 청년 인재를 확보할 수 있도록 청년-기업-정부가 공동으로 적립하는 사업이다.

 

올해 본예산을 통한 사업의 목표 인원인 신규 10만 명을 조기 달성함에 따라 추경예산을 통해 추가 2만 명을 지원하는 것이다.

 

2016년에 도입된 청년내일채움공제는 지난 5년간 신규 취업 청년을 지원하여 누적(’16.7월~’21.8월) 486,435명의 청년이 가입했다.

 

이러한 청년내일채움공제 가입자는 일반 중소기업 취업 청년보다 1, 2년 이상 근속 비율이 약 30%p 높아 장기근속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기금 수령 후 다른 기업에 취업한 경우에도 88.3%가 이전보다 높은 보수를 받고 있어 경력형성 지원 효과도 있는 등 청년내일채움공제는 대표적인 청년지원정책으로 자리매김했다.

 

참고로 이번 추경사업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한 추가 지원분인 만큼, 한정된 예산 내에서 지원 필요성이 큰 노동시장 신규진입 청년, 중소기업 등에 혜택이 집중될 수 있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제2차 추경을 통한 청년내일채움공제 추가 지원이 코로나19로 힘든 청년 및 중소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지원 규모가 한정되어 있는 만큼 혜택이 필요한 청년과 기업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