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보건노조 파업 예고에 “인력확충 공감...머리 맞대자”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8/31 [12:05]

보건노조 파업 예고에 “인력확충 공감...머리 맞대자”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1/08/31 [12:05]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31일, 보건의료산업노조의 다음달 2일 총파업 예고와 관련 “정부와 함께 머리를 맞대고 해결의 실마리를 함께 풀어가 주기를 노조 측에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부도 공공의료 투자 확대와 함께 감염병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인력확충이 필요하다는 노조의 주장에 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재정상황과 제도개선에 필요한 시간 등을 고려할 때 단시간에 해결하기 어려운 것도 있을 수밖에 없다”고 이해를 구했다.

 

그동안 의료진이 보여준 헌신과 희생은 그 누구도 부인하지 못할 것이다.

 

김부겸 총리는 “국민 모두가 나서 코로나19와의 힘겨운 싸움을 하고 있는 지금 일선 의료현장이 결코 멈춰서는 안 된다”며 “정부는 최선을 다해 협의에 참여하고 있고 마지막까지도 대화의 끈을 놓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정부는 만일의 경우 파업이 진행되더라도 현장에서의 의료대응에 차질이 없도록 철저하게 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복지부와 지자체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국민의 건강권이 지켜질 수 있도록 비상진료대책 수립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지시했다.

 

정부는 이번 주 금요일 중대본에서 추석연휴를 포함한 약 한 달간의 방역전략을 논의해 확정할 예정이다.

 

김부겸 총리는 “4차 대유행의 기세가 여전한 가운데 이동량이 많은 명절 연휴가 끼어있고, 백신접종의 속도를 최대한 끌어 올려야 할 시기이기 때문에 정부의 고민이 크다”며 “한 가지 분명한 점은 방역을 생활 속에서 실천해주실 국민들이 공감하고 수긍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어야 한다. 그래야만 현장의 수용성이 높아지고 방역의 효과가 극대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전문가와 관계부처 뿐만 아니라 일반 국민과 소상공인·자영업자, 일선 지자체 등 현장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방역대책에 적극 반영해 달라. 특히, 추석을 앞두고 있는 만큼 벌초나 성묘, 고향 방문, 가족·친지와의 만남, 요양시설 면회 등 구체적인 상황별로 방역기준을 명확히 제시해 혼선이 없는 명절을 보내도록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