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기·수소차 배터리, ‘무상수리’ 3년·6만㎞로 확대”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8/30 [14:30]

“전기·수소차 배터리, ‘무상수리’ 3년·6만㎞로 확대”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8/30 [14:30]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0일 “연내에 전기·수소차 배터리 등 무상수리 의무기간을 2년·4만㎞에서 3년·6만㎞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 서울청사에서 혁신성장 BIG3(반도체·미래차·바이오헬스) 추진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전기수소차 등 미래차의 검사·정비 생태계를 본격 구축하겠다”며 “2025년까지 전기차 정비소 3,300개, 수소차 검사소 26개 이상을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미래차 검사·정비 인력을 육성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홍 부총리는 “전문대 자동차학과 교육과정을 미래차 중심으로 전환하고, 기존 정비책임자 정기교육 의무화 등을 통해 2024년까지 4만 6,000명의 미래차 검사·정비인력을 육성하겠다”고 했다.

 

정부는 BIG3 산업에 대한 재정·세제·금융 지원도 강화한다.

 

홍남기 부총리는 “BIG3 산업 관련 예산을 내년도 예산안에 올해보다 43% 늘어난 6조 3,000억 원을 반영해 획기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반도체와 배터리, 백신은 국가 핵심 전략기술로 지정해 이 분야 연구개발(R&D) 및 시설 투자에 대해서는 신성장·원천기술 세액공제보다 훨씬 높은 세액공제를 지원하기로 이미 발표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서는 시장선도형 첨단센서인 ‘K-센서’ 기술개발 강화방안도 논의했다.

 

빛과 소리 등을 감지해 전기신호로 변환하는 첨단센서는 자율차와 바이오, 모바일 등 미래산업의 핵심부품이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점유율은 2%에 불과하다.

 

홍 부총리는 “K-센서 R&D 사업을 통해 2030년 5대 센서 강국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이를 바탕으로 나노종합기술원 등 공공인프라를 활용한 센서 시제품 제작을 지원하고, K-센서 글로벌 전담팀 신설 등을 통해 해외진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문의 : 기획재정부 혁신성장추진기획단(02-6050-2515)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