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콜롬비아군, 참전 70주년 특별사진전’ 개최

전쟁기념관에서, 8월 26일부터 11월 21일까지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8/26 [10:53]

‘콜롬비아군, 참전 70주년 특별사진전’ 개최

전쟁기념관에서, 8월 26일부터 11월 21일까지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1/08/26 [10:53]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전쟁기념관은 콜롬비아군 참전 70주년을 맞아 주한 콜롬비아 대사관과 공동으로 특별사진전을 오는 8월 26일, 3층 6·25전쟁실Ⅲ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남아메리카 국가 중 유일하게 6·25전쟁에 공식 참전했던 콜롬비아군에 대해 감사와 추모의 마음을 표하고 그들의 헌신을 기억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그라시아 콜롬비아 2021(GRACIAS COLOMBIA 2021)’라는 특별사진전은 콜롬비아 해군의 최초 참전 군함인 알미란테 파디야함 사진 등 50여점의 사진과 콜롬비아 전쟁문학 발간물 등 9점을 함께 전시한다.

 

6·25전쟁 당시 유엔안보리 결의에 따라 파병 요청을 받은 콜롬비아는 육군과 해군을 파병했다.

 

콜롬비아군의 참전 규모는 육군 1개 보병대대와 해군 프리깃함 1척이며, 참전 인원은 5,100명이다. 전쟁동안 콜롬비아군이 수행한 주요 전투는 금성진격전(1951년 10월 13~21일), 김화 400고지전투(1952년 6월 21일), 연천 180고지전투(1953년 3월 10일) 등이다.

 

특히 콜롬비아군은 6·25전쟁 참전으로 겨울이라는 계절을 처음 겪으며 혹독한 전투를 치러준 국가이다.

 

이번 특별 사진전은 콜롬비아 국기 3색에 각각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여 3개의 이야기 흐름으로 구성했다.

 

수많은 전투에서 성공적으로 임무를 수행한 콜롬비아군의 이야기 WAR(빨강)존으로 시작하여, 지난한 전투를 치루면서도 웃음을 잃지 않았던 병사 개개인의 이야기 PEOPLE(파랑)존을 지나 6·25전쟁에서 희생된 콜롬비아 청년들을 2021년 오늘날에도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는 이들의 이야기 MEMORY(노랑)으로 마무리한다.

 

이번 전시는 개막식이 열리는 8월 26일부터 11월 21일까지 열리며, 콜롬비아군의 6·25전쟁 참전사실에 대한 현재의 기억을 되돌아봄으로써 진정한 추모의 의미를 제고하고 한국·콜롬비아 양국의 우호관계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