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상청, ‘바다안개’ 정보 제공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8/20 [11:04]

기상청, ‘바다안개’ 정보 제공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8/20 [11:04]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기상청은 최근 증가하는 바다안개(해무)로 인한 해양사고 예방과 신속한 대응을 위해 8월 20일(금)부터 ‘해무정보 통합서비스’를 시작한다.

 

서해 도서지역에서는 해무가 연간 최대 100일 관측되고 있으며, 이로 인한 해상사고는 2010년 47건에서 2020년 104건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이에 선박운항 등 해양안전에 필수적인 해무에 대한 관측정보, 위성영상, 예측정보 등 모든 정보를 모아 해양기상정보포털(marine.kma.go.kr)에서 대국민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상청에서 제공하는 해무 예측과 관측정보를 사용자가 편리하게 접근하여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통합 제공하며, 해구*별 예측정보 등 신규서비스를 추가했다.

 

*해구: 어선의 안전조업 및 어로활동 보호를 위해 위·경도를 50km 간격으로 해면에 구획을 긋고 번호를 부여한 바다의 주소(1,331개)로 어민, 해군·경 등에서 폭넓게 사용

 

예측정보는 원하는 지점의 상세한 해무 정보를 시간과 공간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해구별 해무 예측정보를 최대 48시간까지 1시간 간격으로 제공한다.

 

관측정보는 해무 실황파악을 위한 △해양안개 관측(61소), △폐쇄회로TV(CCTV) 정지영상(74소)의 지점 관측, △위성 안개탐지 영상, △전국 해무실황 분포도를 제공한다.

 

어민, 관계기관, 여객선, 해양레저 등 다양한 해양 이용객이 해무 관측과 예측 통합정보를 한곳에서 쉽게 활용할 수 있어 자료활용 편익과 안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해양레저 및 관광 시 해무정보를 쉽게 이용할 수 있고, 해양수산부·해양경찰청·수산업협동조합 등 해양 관련 기관의 선박사고 대응, 구조활동 등 방재활동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