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여순사건, ‘국가 기념일’로 지정될까?

김회재 의원 “특별법만으로는 ‘희생자·유족의 명예 회복’ 모색하기 미흡”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8/18 [11:36]

여순사건, ‘국가 기념일’로 지정될까?

김회재 의원 “특별법만으로는 ‘희생자·유족의 명예 회복’ 모색하기 미흡”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8/18 [11:36]

  © 김회재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을)은 18일, 여순사건을 국가 기념일로 지정하는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김 의원은 특별법이 통과될 당시 본회의에서 “여순사건을 국가기념일로 제정해 달라. 아울러 올해 10월 19일 여순사건 73주기 추념식에는 대통령과 국회의장, 국회의원 모두 참석해 희생자와 유가족들의 73년 피맺힌 한을 풀어주고 통합과 상생의 미래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제안한 바 있다.

 

김회재 의원이 발의한 개정안에는, 국가 권력에 의해 희생된 여수·순천 10.19사건 희생자의 넋을 위로하고 희생자와 그 유족의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매년 10월 19일을 국가 기념일인 ‘여수·순천 10.19사건 희생자 추념일’로 정하고,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기념행사 등 추념일에 적합한 사업을 실시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김 의원은 “여순사건 특별법의 역사적인 제정을 이뤄냈으나, 법통과를 우선했기 때문에 희생자와 유족의 명예 회복을 이뤄내고 치유와 상생의 길로 나아가기에는 법이 미흡한 실정”이라고 주장하면서 “제주 4.3사건과 같이 여순사건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는 한편, 남아 계신 분들이 고령인 점을 감안하여 하루빨리 진상규명이 이뤄질 수 있도록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