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수도권 4단계·비수도권 3단계, ‘2주’ 연장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8/06 [12:06]

수도권 4단계·비수도권 3단계, ‘2주’ 연장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1/08/06 [12:06]

  © 운영자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정부가 오는 8일 종료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현 단계(수도권 4단계·비수도권 3단계)를 2주간 더 연장한다. 사적모임 인원 제한 조치도 유지하기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국민 여러분의 인내와 협조로 급한 불은 껐지만 안타깝게도 감염확산의 불길은 아직도 여전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다음 주에는 광복절 연휴가 있어 재확산의 불씨가 될 수 있고, 곧 다가올 2학기에는 우리 아이들이 안전하게 등교할 수 있는 여건을 꼭 만들어 줘야 한다”며 거리두기 연장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따라 수도권 4단계·비수도권 3단계의 거리두기는 오는 22일까지 적용된다. 다만, 정부는 방역수칙 중 실효성·수용성 측면에서 보완이 필요한 사항은 현장 의견 등을 토대로 조정하기로 했다.

 

김부겸 총리는 “계속되는 무더위 속에 기약 없이 이어지고 있는 거리두기 강화로 국민 여러분이 너무나도 힘든 여름을 보내고 계신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 손님이 끊기면서 하루하루 버티는 것조차 힘겨운 소상공인·자영업자 여러분들의 고통을 알기에 이번 연장 결정이 매우 망설여졌다”고 했다. 

 

지금은 방역이 우선이고 방역이 곧 민생이다. 조금만 더 힘을 내서 이번 위기를 이겨내야 한다.

 

김 총리는 2주 정도 남은 각 급 학교의 2학기 개학과 관련 “정부는 이번 2학기부터 아이들이 학교에서 친구들과 함께 학습, 사회생활, 정서함양 등 다양한 공부를 할 수 있도록 남은 기간 동안 방역 안정화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방역상황을 감안한 구체적인 후속조치와 학사운영 방안은 다음 주 초에 교육부가 국민에게 보고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일부 교회가 광복절 불법집회 강행을 예고한 데 대해서는 “종교의 자유는 보장돼야 하지만, 종교적 신념과 정치적 이해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우선할 수는 없다”며 “4차 유행의 한복판에서 불에 기름을 부을 수 있는 행위를 정부는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달 말이 되면 우리사회는 집단면역에 한 걸음 더 다가설 것”이라면서 “정부는 앞으로 확진자 수, 치명률 등 코로나19 위험도와 예방접종률, 의료대응 역량, 변이 바이러스 추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국민의 일상회복을 조금이라도 더 앞당길 수 있는 새로운 방역전략을 준비하겠다.”고 약속했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