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8월 16일, 10월 4일·11일’ 쉰다!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8/03 [11:30]

‘8월 16일, 10월 4일·11일’ 쉰다!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1/08/03 [11:30]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설·추석연휴, 어린이날에만 적용되던 대체공휴일이 앞으로 3·1절, 광복절, 개천절, 한글날 4일의 국경일에 확대 적용된다.

 

인사혁신처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 개정안(대통령령)이 3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후 대통령 재가를 거쳐 빠르면 4일 관보에 실려 즉시 효력이 발생한다.

 

이에 따라 당장 올해 토‧일요일과 겹치는 광복절, 개천절, 한글날 3일에 대체공휴일이 새롭게 적용된다.

 

오는 8월 16일(광복절 다음날), 10월 4일(개천절 다음날), 10월 11일(한글날 다다음날)이 쉬는 날이 된다.

 

앞서 인사처는 지난달 16일 이 같은 내용으로 입법예고를 한 바 있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