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무안군, 건강취약계층 폭염 대응 방문건강관리 강화

손다해 기자 | 기사입력 2021/07/29 [18:35]

무안군, 건강취약계층 폭염 대응 방문건강관리 강화

손다해 기자 | 입력 : 2021/07/29 [18:35]

 

 사진=무안군

 

[시사코리아 = 손다해 기자]무안군(군수 김산)은 여름철 폭염에 대비해 고혈압, 당뇨병 등 만성질환자와 건강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방문건강관리 서비스를 강화하기로 했다.

 

군은 취약계층 주민들이 건강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1:1 가정방문, 전화, 문자서비스, 마을방송을 통해 폭염 대비요령을 안내하고 홍보물을 제작, 배부하는 등 폭염대응 방문건강관리사업 추진 계획을 수립하여 무더운 여름철 건강관리를 중점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만성질환자와 건강취약계층은 1:1로 폭염 시 건강관리방법에 대해 안내하지 않으면 대상자들이 실천하는데 한계가 있어 보건소 직원이 각 가정을 직접 방문하거나 안부전화를 통한 방문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폭염 속에서 건강한 여름을 나기 위해서는 폭염 예보 시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평소 물을 많이 마시며, 외출할 때는 양산이나 모자 등을 이용해서 햇볕을 차단하고 특히 가장 더운 시간인 낮 12시부터 오후 5시에는 휴식을 취해야 한다.

 

또한 실내·외 온도차는 섭씨 5도 이하를 유지하고 현기증, 메스꺼움, 두통, 근육경련 등 온열질환 증상을 보이면 선선한 곳으로 이동한 뒤 빠른 시간 내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

 

특히 폭염경보 시에는 온열질환 위험성이 급격히 높아지므로 각별한 건강관리가 필요하다.

 

김산 군수는 “취약계층 주민들이 건강한 여름을 날 수 있도록 가정방문, 전화상담, 문자서비스로 안부를 살피는 등 군민들의 건강관리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