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플라스틱 OUT, 무엇이 필요할까?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7/16 [11:28]

플라스틱 OUT, 무엇이 필요할까?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7/16 [11:28]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국민권익위원회는 플라스틱 저감과 관련한 국민의 불편사항을 살펴보고, 해소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달 30일까지 정책참여 플랫폼 ‘국민생각함’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국민의견을 듣는다.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되고 포장 배달문화가 확산되면서 1회용 플라스틱 등 생활폐기물과 이산화탄소 배출이 급증하고 있다.

 

* 전년 대비 택배- 19.8%↑, 음식배달- 75.1%↑ → 폐플라스틱- 14.6%↑, 폐비닐- 11%↑(’20)

 

* 생활폐기물 중 플라스틱 발생량: 2009년 188만 톤 → 2018년 323만 톤으로 70% 이상 증가

 

이에 정부는 플라스틱 저감과 재활용 대책을 수립해 플라스틱 없는 사회로의 전환을 추진하고 있으나 이에 따른 생활 속 불편이 발생하고 있다.

 

최근 3년 5개월(2018.1. ~ 2021.5.) 간 민원정보분석시스템에 수집된 ‘플라스틱’ 관련 민원은 1만 천여 건으로 이전 3년에 비해 약 2.3배 증가했다.

 

주요 민원으로는 1회용품 규제문의·신고, 환경오염행위(무단투기·불법소각) 단속 요구, 재활용 가능 자원 분리배출·수거 관련 문의 및 불편 호소였다.

 

국민권익위는 이번 설문조사로 플라스틱 저감 관련 국민의 의견을 청취하고 동시에 1만 천여 건의 플라스틱 관련 민원 빅데이터를  분석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탈 플라스틱’ 방안을 마련하는데 활용할 예정이다.

 

이번 설문의 주요 내용은 ▲ 플라스틱 폐기물에 대한 인식 ▲ 플라스틱 발생감축을 위해 필요한 점 ▲ 플라스틱 폐기물 재활용 활성화를 위한 개선점 등이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